'초계기 갈등' 빤한 의도 통한 日…아베 내각 지지율 급등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1.28 11: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요 정치 이벤트 앞두고 한·일 긴장 유발 효과 톡톡

일본 정부가 한·일 초계기 갈등을 통해 자국 여론을 결집시키고 있다. 한국 입장에선 어이없는 일본 측 대응을 놓고 그간 '정치적 의도가 다분하다'는 평가가 이어져 왔다. 한국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화해치유재단 해산 등에 대한 보복성 조치 혹은 북한 비핵화 국면에서 존재감을 키우기 위한 포석 등으로 다양하게 해석된다. 한국 정부가 하릴없이 끌려가는 사이 원색적·비상식적인 방법으로 최대한의 효과를 내는 모습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월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49차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월23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49차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아베 내각 지지율, 지난달보다 7% '껑충'   
1월28일 일본경제신문(닛케이)과 도쿄TV가 닛케이리서치에 의뢰해 1월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남녀에게 무작위 전화를 걸어 조사(990명 답변, 응답률 44.4%)한 결과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은 53%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조사 때와 비교해 6%포인트 급등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7%포인트 낮아진 37%였다. 이와 함께 집권 자민당 지지율도 지난해 12월 37%에서 42%로 5%포인트 상승했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복수 응답)로는 가장 많은 46%가 안정감을, 그 뒤를 이어 32%가 국제감각이 있는 점을 꼽았다. 

최근 일본 정부에 신뢰도 문제가 직접적으로 제기된 점을 고려하면 이런 결과는 이례적이란 분석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매월 실시하는 근로통계조사가 15년간 부적절한 방법으로 이뤄져 왔다는 파문이 아베 내각 지지율에 전혀 타격을 주지 않은 것이다. 결국 지지 이유 중 안정감은 물불 가리지 않고 자국 이익을 추구하는 보수적 외교 정책과 더 가까워 보인다.  

실제로 이번 조사에서 '한국 해군 구축함이 자위대기에 화기 관제 레이더를 조사(照射)한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자세를 묻는 항목에서 62%가 더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답했다. 한국 측 주장을 들어야 한다는 답변은 7%에 머물렀다. 관망 의견은 24%였다. 

특히 아베 정권과 자민당을 지지하는 층에서 강경한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컸다. 현 내각 지지층은 67%가 더 강한 대응을 주문했고, 지지하지 않는 층에선 57%가 같은 답변을 했다.

 

2월 북·미 정상회담 앞두고 강경책 접을까 
일본은 오는 4월 통일지방선거, 7월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있다. 한·일 갈등 국면으로 지지율 상승효과를 톡톡히 본 아베 내각이 앞으로도 비슷한 자세를 유지할 여지가 많다는 우려가 나온다. 다만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당장 다음 달 말로 예정된 만큼, 일본이 외교적 레버리지(지렛대)를 어느 정도 키운 다음 강경책을 한풀 꺾을 거란 기대도 없지 않다. 

이런 가운데 한·일간 군사적 소모전은 계속되고 있다. 한국 해군 1함대 사령관이 다음 달 일본을 방문하려던 일정은 무기한 연기됐다. 1함대는 지난달 20일 일본 초계기의 저공위협 비행 당시 북한 어선을 구조 중이던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속한 함대다. 1월27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열린 다자안보회의에 참석한 서주석 국방부 차관도 일본 측 대표를 만날 계획이 없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