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이 베트남 선택한 까닭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2.06 14: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2차 북미정상회담 2월27~28일 베트남 개최"
양국 ‘상생’ 모델 통하는 베트남서 '종전 빅딜' 성사되나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27일에서 28일 이틀간 베트남에서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5일(현지시각) 열린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26일에서 27일 베트남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월5일(현지시각) 열린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27일에서 28일 베트남에서 열릴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나 아니었으면 북한과 전쟁했을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월5일 오후 9시경(현지시각) 워싱턴DC 연방의회에서 열린 국정연설에서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향한 역사적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할 일이 많아 남아 있지만, 김정은과 나의 관계는 아주 좋다”며 “우리의 인질들은 집에 왔고, 핵실험은 중단됐으며,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내가 대통령이 되지 않았다면 우리는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상생 모델로 제시된 베트남서 북미 빅딜하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로 선정된 베트남은 양국에 ‘상생’의 모델로 통한다.

베트남은 미국과 1965~1975년 전쟁을 치른 후 20년 만에 국교를 정상화했다. 그사이 국제사회에서 고립돼 빈곤에 시달렸지만, 현재는 동남아시아의 경제 강국으로 발돋움했다.

베트남은 미국 측에서 먼저 언급됐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지난해 7월 베트남 하노이를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기회를 잡는다면 ‘베트남의 길’을 따라 미국과의 정상적 외교를 통한 번영으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베트남의 오랜 친구이기도 하다. 북한은 1950년 베트남이 프랑스로부터 독립하기 4년 전 외교적으로 베트남의 공산 정권을 공식 인정했고, 베트남전 당시 물자를 공급하기도 했다. 베트남은 1990년대 북한이 기근에 시달렸을 때 무기 구입비용으로 식량을 줬다.

때문에 베트남에서 열릴 2차 정상회담에선 두 정상이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처음 만난 이후 교착 상태에 빠져있는 관계가 전환점을 맞을 거란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SNS와 언론 등을 통해 “김정은과 나는 사랑에 빠졌다”면서 “우리가 거래를 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언급해왔다.

북미 양국은 2차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에 돌입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월6일 오전 평양을 찾아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를 만났다. 이들은 북한의 비핵화 실행 조치와 그에 상응하는 미국의 조치를 논의할 걸로 알려졌다. 상응 조치론 북미 간 연락사무소 설치와 종전 선언,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이 거론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