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도지사 15명 “5·18 망언 민주주의 부정…국민 이름 규탄”
  • 김종일 기자 (idea@sisajournal.com)
  • 승인 2019.02.24 15: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이용섭 등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 촉구”

전국 시·도지사 15명이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폄훼·왜곡 발언을 규탄하며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는 입장을 공동으로 발표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등은 2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는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등 한국당 소속 2명을 제외한 15명이 이름을 올렸다. 민주당 소속 14명 외에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동참했다.

이 중 박원순 시장과 이용섭 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직접 정론관을 찾아 입장문을 낭독했다. 인천에서는 박남춘 인천시장 대신 허종식 정무부시장이 참석했다.

허종식 인천 정무부시장(왼쪽부터), 송하진 전북도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5·18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한 뒤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허종식 인천 정무부시장(왼쪽부터), 송하진 전북지사, 이용섭 광주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지사, 양승조 충남지사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5·18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한 뒤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광주만의 문제 아닌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

이들은 입장문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가장 빛나는 역사”라며 “그러나 극히 일부가 정치적 목적에서 폄훼와 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5·18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5·18에 대한 망언, 망동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배격하고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했다.

박 서울시장은 입장문 발표 배경에 대해 “최근 5·18에 관한 일부 인사들의 망언이 우리 사회에 아주 큰 충격을 주고 있는데 이 문제는 광주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 전체 국민의 문제”라며 “이런 망언을 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국민적 인식에 시·도지사들이 공동성명을 채택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 광주시장은 “1980년 5월 자행된 ‘총칼 학살’이 ‘망언 학살’로 이어졌다. 광주시민은 한없이 억울하지만 국민들이 함께 해주셔서 외롭지 않다”며 “한국당은 세 의원(김진태·이종명·김순례)을 제명조치하고 국회는 특별법을 제정해달라”고 호소했다. 특히 이 시장은 “(이번 사태가) 성과 없는 말잔치로 끝나면 안 된다.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동으로 보여주길 바란다”며 “사법당국도 관련 사건을 엄정히 수사하고 재판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용섭 시장에게 문자메시지로 ‘5·18 망언’을 사과하고 위로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입장문에 동참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박 시장은 “권 시장은 망언이 부적절하고 굉장히 유감이라 생각하는 것은 맞지만 (한국당 소속) 당인으로서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는 데 약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도 권 시장이 보낸 문자메시지를 다시 언급하며 “저도 대구 형제가 도와줘서 힘이 나고 이 일(한국당 일부 의원의 망언 파문)을 달빛동맹(달구벌+빛고을)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아닌 발전의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고 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