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후속 협의서 성과 기대”…트럼프 “적극적 중재 역할 해 달라”
  • 이민우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2.28 2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 협상 결렬 직후 25분 통화
美 돌아가는 에어포스원에서 전화 건 트럼프 “가장 먼저 결과 공유하고 의견 구하고 싶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이 합의문 도출 없이 결렬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서로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월28일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통화에 대한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지구상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반도의 냉전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역사적 과업의 달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하면서, 우리도 한미간 긴밀한 공조하에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정상통화는 이날 오후 6시50분부터 25분 동안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월28일 트럼프 대통령과 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월28일 트럼프 대통령과 2차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놓고 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는 한편, 향후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당부하는 한편, 한미간 긴밀한 공조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어 또 한 번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장시간에 걸쳐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진 데 대해 평가하고, 정상 차원에서 서로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과 가장 먼저 공유하고 의견을 구하고 싶었다면서, 회담 내용을 상세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