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강원 산불, 신속 진화 위해 힘 모아야”
  • 경기 = 박승봉 기자 (sisa214@sisajournal.com)
  • 승인 2019.04.05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소방인력 432명, 소방차 188대, 소방헬기 1대 급파”
경기도, “비축된 재해구호품 강원도 요청시 즉시 지원 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이재명 경기도지사 ⓒ 경기도

이재명 경기지사는 5일 오전 강원도 동해안 산불피해 상황을 보고 받은 후 강원도는 경기도와 상생협력을 맺은 중요한 지역이라며 산불진화에 필요한 모든 가용 수단과 향후 피해복구 시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할 것을 관련부서에 주문했다. 정부는 강원 동해안 산불을 국가재난사태로 선포한 상태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에스엔에스(SNS)재난 앞에 힘을 모아야 할 때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산불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경기도에서도 소방헬기를 비롯해 소방차량과 소방인력이 강원도로 달려가 진압을 돕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강원도 산불은 심각한 재난상황이라며 무엇보다 안전이 최우선이다. 주민들도 소방관들도 모두 무사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도의 산불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강원도에서 인력이나 장비를 요청할 경우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재해구호물자와 개인진화장비, 공무원과 자원봉사 인력에 대한 지원 계획을 마련키로 했다경기도에는 현재 응급구호세트, 취사구호세트 및 재해용 텐트 등 총 32,090개의 재해구호품이 비축돼 있다고 밝혔다.

김용복 경기도 안전관리실 사회재난과장은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이날 아침 소방인력 432명과 소방차(펌프, 탱크) 188, 소방헬기 1대를 강원도 고성에 급파했으며, 도 소방본부는 고성에 현장지원반을 운영하면서 화재 진압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소방본부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차량 291대와 1,686명의 소방관을 출동 대기시킨 상태다라고 강원도 산불지원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도는 건조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어 오는 15일까지 대형산불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산불방지 대책본부를 가동하는 등 산불방지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도는 82대의 무인감시카메라와 산불감시원 812명을 동원해 산불 발생을 감시 중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