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 사용 환자만 1190만 명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4.11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하반기 기준 국민 4.4명 중 1명꼴…식약처, 마약류 빅데이터 분석 결과

지난해 하반기에 의료용 마약류를 한 번이라도 사용한 국내 환자는 1190만 명으로 집계됐다. 국민 4.4명 중 1명꼴로 의료용 마약류를 사용한 경험이 있는 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4월11일 공개한 '2018년 하반기 의료용 마약류 사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7∼12월 국민 5183만 명 중 1190만 명이 의료용 마약을 사용했다.

연합뉴스=한 건강검진센터에서 간호사가 프로포폴 재고를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한 건강검진센터에서 간호사가 프로포폴 재고를 점검하고 있다. 

처방 환자가 가장 많았던 의료용 마약은 프로포폴(마취·진통제)로 446만2000명이 투약했다. 그다음으로는 미다졸람(최면진정제, 334만 명), 디아제팜(항불안제, 199만1000명), 알프라졸람(항불안제, 161만8000명), 페티딘(진통제, 123만5000명), 졸피뎀(최면진정제, 118만명) 순이었다. 

이들 중 여성은 676만명(58.4%), 남성은 481만명(41.6%)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21.6%), 40대(20.6%), 60대(17.5%), 30대(12.6%) 순으로 많이 사용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식약처는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의료용 마약류 안전사용을 위한 도우미' 서한을 의사에게 발송했다. 의료용 마약류의 적정한 사용을 위해 의사 본인이 처방한 환자 수와 사용량 등을 분석한 내용이다. 이번 서한은 식약처가 마약류통합정보시스템으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첫 사례다. 

미국은 '처방약 모니터링 프로그램'(PDMP)을 통해 처방내역 분석·비교 자료를 의사에게 제공해 의료용 마약류 처방이 감소하는 효과를 봤다. 식약처는 "향후 의사가 자신의 처방내역을 상시로 확인할 수 있도록 시스템 기능을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