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암 75% 낮추는 ‘시금치·상추·브로콜리’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4.18 10: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눈에 좋은 루테인·지아잔틴 효과···부작용 문제로 보충제로는 권하지 않아 

하루에 시금치 1접시나 상추·브로콜리 2~3접시를 먹으면 대장암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루테인·지아잔틴 성분 때문이다. 루테인·지아잔틴은 항산화 기능을 가진 색소 물질이다. 짙은 녹황색 채소(시금치, 상추, 브로콜리 등)와 달걀 노른자에 다량 존재한다. 주로 노화로 인한 퇴행성 눈질환(황반 변성과 백내장) 예방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선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와 김지미 대학원생(박사 과정) 연구팀은 최근 식품을 통한 루테인·지아잔틴 섭취와 대장암 발생 연관성을 국제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보고했다. 

pixels
ⓒpixels

연구팀은 국립암센터에서 대장암 진단을 받은 700명의 환자와 건강검진을 받은 일반인 1400명을 대상으로 루테인·지아잔틴 섭취와 대장암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음식을 통한 루테인·지아잔틴 섭취량이 가장 많은 군은 가장 낮은 군보다 대장암 발생률이 약 75%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루테인·지아잔틴 섭취량이 가장 많은 군은 하루 4.35mg을 섭취했다. 이는 시금치(약 36g/일), 상추(약 250g/일), 브로콜리(약 310g/일)에 해당하는 양이다. 

책임저자인 김정선 교수는 “최근 개인 맞춤 영양이 질병을 치료하는 중요한 방법으로 대두되고 있다”면서 “이번 연구에서 그동안 눈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진 루테인·지아잔틴이 대장암 예방에도 효과적이고, 특히 개인 유전 형질에 따라 보다 향상된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 성분을 과량 섭취하면 폐암 발병 등 부작용이 있다. 이 때문에 건강기능식품으로 이 성분을 보충하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 김지미 연구원은 "식사할 때 채소를 먹기 때문에 추가로 보충제를 먹으면 자칫 이 성분을 과량 섭취할 수 있다. 또 채소에는 이 성분 외에 다른 성분이 있어 건강 유지에 좋다. 따라서 이 성분을 보충제로 먹는 것을 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