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같이 미세먼지 마셔도 ‘복부비만’은 고혈압 위험 더 증가 
  • 노진섭 의학전문기자 (no@sisajournal.com)
  • 승인 2019.04.19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세먼지+내장지방,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 증가로 혈관 기능장애

똑같이 미세먼지에 노출돼도 복부 내장비만이 있는 사람은 고혈압 위험이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와 내장지방이 결합해 혈관 기능에 더 큰 장애를 초래하기 때문이다. 

서울대병원 박진호·국립암센터 김현진 연구팀은 복부비만 수준에 따른 대기오염과 고혈압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2006~14년 서울대병원 건강검진센터를 방문해 복부 CT 검사를 한 성인 남성 1417명의 내장 및 피하 복부지방 단면적을 측정하고, 그들 거주지의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도 조사했다. 

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 제공

그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약 10μg/㎥ 증가하면 고혈압 가능성이 약 1.3배 높았다. 단면적 200cm²를 초과하는 복부 내장지방을 가진 사람은 그 가능성이 약 1.7배 더 증가했다. 100cm² 이하에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고혈압 증가 영향은 없었다. 피하지방은 미세먼지와 고혈압과의 연관성에 큰 영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속적으로 미세먼지에 노출되면 혈관에 염증 반응이 일어난다. 이 때문에 고혈압과 관련된 혈관 내피세포의 기능장애가 발생한다. 또 지방세포는 염증을 유발하는 다양한 물질(사이토카인)과 활성산소(세포를 공격하는 변형된 산소)를 분비한다. 이런 반응은 피하지방보다 내장지방과 더 관련이 있다. 피하지방이 손으로 잡히는 살이라면, 내장지방은 몸속 장기들 사이에 낀 지방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내장지방이 많은 복부비만은 각종 성인병의 원인이다. 

김현진 박사는 “미세먼지 노출과 내장지방 세포가 결합해 염증 반응과 산화 스트레스가 더 활성화되면, 고혈압 위험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진호 교수(가정의학과)는 “복부 내장비만이 있는 사람은 그 자체로 각종 심뇌혈관 질환 위험이 크다. 이런 사람에게 미세먼지 노출은 해당 질환을 발병시키고 악화시킬 수 있다”며 “평소 미세먼지 노출을 최소화하는 생활 습관과 함께 복부 내장지방 감량을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