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지도자 모임 주도한 남재희 전 장관
  • 송창섭 기자 (realsong@sisajournal.com)
  • 승인 2019.04.24 09:00
  • 호수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간 30주년 특별기획 인터뷰] 남재희 전 노동부 장관

혼돈의 시대다. 혹자는 난세(亂世)라 부른다. 갈피를 못 잡고, 갈 길을 못 정한 채 방황하는, 우왕좌왕하는 시대다. 시사저널은 2019년 올해 창간 30주년을 맞았다. 특별기획으로 정치·경제·사회·문화·종교 등 각계 원로(元老) 30인의 ‘대한민국, 길을 묻다’ 인터뷰 기사를 연재한다. 연재 순서는 인터뷰한 시점에 맞춰 정해졌다. ⓛ조정래 작가 ②송월주 스님 ③조순 전 부총리 ④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⑤손봉호 기아대책 이사장 ⑥김원기 전 국회의장 ⑦김성수 전 대한성공회 대주교 ⑧박찬종 변호사 ⑨윤후정 초대 여성특별위원회 위원장 ⑩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⑪한승주 전 외무부 장관 ⑫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 ⑬허영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석좌교수 ⑭이종찬 전 국회의원 ⑮ 남재희 전 노동부 장관 

1996년 1월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9회 관훈클럽 창립기념식에 참석한 박권상 전 시사저널 편집인(왼쪽 세 번째)과 남재희 신한국당 의원(오른쪽 두 번째) ⓒ 연합뉴스
1996년 1월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39회 관훈클럽 창립기념식에 참석한 박권상 전 시사저널 편집인(왼쪽 세 번째)과 남재희 신한국당 의원(오른쪽 두 번째) ⓒ 연합뉴스

남재희 전 장관은 2016년에 쓴 《진보열전》에서 대표적 진보언론인으로 박권상 전 시사저널 편집인을 지목했다. 지금은 고인이 된 박 전 편집인을 가리켜 그는 ‘막후에서 역량을 발휘한 정치 논객’이라고 평했다. “박 선배(박권상 전 시사저널 편집인)가 시사저널 창간을 주도했어요. 1989년이니 노태우 정권 중반이었지. 동아그룹 설립자의 차남인 최원영씨와 손잡고 말이에요. 그때 시사저널 정말 대단했어. 독일 총리를 지낸 빌리 브란트와 얼마 있다 프랑스 대통령이 된 자크 시라크 파리 시장을 초청했지.”

남 전 장관은 창간 30주년 기획 ‘대한민국, 길을 묻다’에 반가움을 표시했다. “박 선배가 현역 의원 중심으로 모임을 가졌는데, 지금 보면 이 기획하고 많이 비슷해.”

당시 모임에 참석한 고정 멤버는 김원기·김용환·박관용·이종찬·조세형·조순승·황병태 전 의원과 남 전 장관이었으며 김윤환·김광일·김근태 전 의원과 재야 정치인 장기표씨도 종종 모습을 보였다. 남 전 장관은 “4년 정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모였는데 시사저널 설립자 최원영씨가 많이 후원해 줘 활발하게 국가의 미래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