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는 못 참겠다” 세월호 유가족, 차명진 前 의원 고소
  • 김재태 기자 (sisa@sisajournal.com)
  • 승인 2019.04.22 15:22
  • 호수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2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이 ‘막말’로 상처를 줬던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법적 대응에 나섰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등은 4월22일 오전 차 전 의원을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모욕’한 혐의로 고소했다.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연대는 이날 고소에 앞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마 사람으로서 입에 담기조차 어려운 패륜적이고 모욕적인 글을 게시했다”며 “더 이상 세월호 참사 희생자와 유가족을 모욕하는 일이 없도록 검찰의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관계자들이 4월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막말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모욕죄로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4·16연대와 4·16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등 관계자들이 4월2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막말 논란'을 빚은 차명진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모욕죄로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 연합뉴스

장훈 가족협의회 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아이을 지키지 못했단 죄스러움에 참아야 했고 참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백 번 양보해서 우리 부모들을 모욕하는 건 참을 수 있지만 억울한 우리 아이들을 모욕하는 건 절대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린 지난 5년을 지옥 속에서 보내야 했던 사람들이다. 사랑하는 아이들을 허망하게 잃고 피눈물 흘린 사람들이다. 차명진·정진석은 우리를 돈만 밝히는 개·돼지로 취급했다. 세월호를 출세를 위해 정치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추악한 망발과 쌍스러운 욕설을 내뱉었다”고 강조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 류하경 변호사는 “(지난 5년 동안) 많은 시민들과 정치권에서 (세월호 관련 모욕을) 고소·고발하려고 했으나 저희는 그들의 양심을 믿고 차마 그럴 수 없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과 태극기 테러 세력들을 현존하는 법률로라도 처벌해야 그나마 민주주의를 지키고 상처받은 세월호 유족들이 숨이라도 쉴 수 있을 것 같아 부득이 법적 조치까지 취하게 됐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차명진 전 의원은 세월호 참사 5주기 하루 전인 4월1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월호 유가족들,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황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는 글을 남겨 큰 논란을 빚었었다.

세월호 참사 유가족들과 관련 단체는 차 전 의원에 이어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도 고발하겠다고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두 사람에 대한 손해배상청구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 이제 징글징글해요”라는 글을 ‘오늘 아침에 받은 메시지’라며 자신의 SNS(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올린 바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