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영 “공수처 법안 별도로 발의하겠다”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4.29 1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이 ‘동시 지정’ 수용하면 한국당과 대립 격화할 듯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4월29일 “4당(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합의 이외의 내용을 담아 바른미래당의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을 별도로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별도로 발의될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다. 이어 여야 4당 합의안과 바른미래당이 별도로 발의하는 법안을 패스트트랙에 동시에 올린 다음 추가 논의를 통해 최종 단일안을 만들 수 있다는 주장이다.

김 원내대표는 4월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기존 합의안과 바른미래당 법안을 동시에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하자는 제안이 수용된다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패스트트랙 절차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그는 또 “지난주 권은희·오신환 의원의 사개특위 사·보임 문제로 당내 혼란이 있었다”며 “사법제도 개혁을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 일해오신 두 분의 마음에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 배경에 대해 “지난 4월25일 오후 6시까지 법안이 제출돼야 당일 법안 처리가 가능하다는 상황 때문에 시한에 쫓겨 사개특위 협상이 중단됐고, 이로 인해 우리 당의 제안이 최종적으로 논의되지 못한 상황을 고려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의 제안이) 어떤 내용인지는 모르지만, 타당하면 받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만약 민주당 등 여야 4당이 바른미래당의 제안을 수용해 새로운 합의안을 만든 다음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해 사개특위 및 정개특위 회의 개최를 시도할 경우 국회에서 자유한국당과의 몸싸움 대결은 더욱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우리 당은 절대 물러설 수 없다. ‘패스트트랙 독재’에 국민과 함께 맞서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