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대란 막아라” 운명의 날 D-1…숨 막히는 하루
  • 김재태 기자 (jaitaikim@gmail.com)
  • 승인 2019.05.14 1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15일 총파업 하루 앞두고 막판 협상에 진땀

사상 초유의 전국 단위 버스 총파업 예고 날짜(5월15일)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최악의 버스 대란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버스 노사가 막판 협상에서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부는 5월13일 지원책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노조 측을 설득하고 있지만 지자체 등 이해 관계자가 많아 해결의 실마리를 쉽게 찾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비상 수송책도 함께 강구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김정력 2차관은 이날 오후 17개 시도 부단체장과 만나 이와 관련한 점검회의를 열 예정이다.

사상 초유의 전국 단위 버스 총파업 예고 날짜(5월15일)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최악의 버스 대란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버스 노사가 막판 협상에서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합뉴스
사상 초유의 전국 단위 버스 총파업 예고 날짜(5월15일)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최악의 버스 대란이 일어날지 모르는 상황에서 버스 노사가 막판 협상에서 어떤 결론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된다. ⓒ연합뉴스

5월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날 극적인 단체협약 타결로 파업 계획을 철회한 대구 지역을 제외하고 수도권과 부산 등 전국 9개 지역 시내버스 노사가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해 최종 담판에 돌입한다. 올해 시내버스 업계 임금협상은 노조 측이 주 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따른 인력 충원과 임금손실분 지원 등을 강력히 요구하면서 노사 간 갈등이 증폭됐다. 결국 전국 단위의 연대파업 예고로까지 이어지게 됐다.

이번 총파업 예고 사태는 파업 예고일을 하루 앞두고 진행되는 5월14일 막판 협상의 결과에 따라 향방이 갈리게 될 전망이다. 이날까지 노사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전국 대다수 지역이 버스 대란이라는 대혼돈에 빠져들게 된다.

정부와 지자체는 막판까지 총파업을 막기 위해 중재에 지원에 적극 나서고 있지만, 현재까지 노사는 물론 정부와 지자체도 각자의 이해에 묶여 저마다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전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자체의 버스요금 인상과 함께 버스업계에 대한 정부의 지원 방침을 약속했다. 주 52시간 근로제를 도입한 기업이 고용을 늘릴 때 보조금을 지급하는 일자리 함께 나누기 사업을 확대 적용해, 기존 근론자 임금 지원 기간의 경우 현재 500인 미만 사업장은 2년, 500인 이상 사업장은 1년으로 돼 있지만, 앞으로는 500인 이상 사업장에도 2년간 보조금을 지급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버스 노조 측은 정부의 지원책이 미흡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지자체도 버스요금 인상에 부정적인 입장이어서 막판까지 합의점 찾기에 진통이 예상되고 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