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통화유출에 윤상현 “잘못된 행동” 비판…국민청원까지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4 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 통화유출 일파만파
‘강효상‧외교관 강력처벌’ 청원엔 2만 명 동의

현직 외교관이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을 유출한 사건의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한국당 내에서도 자성의 목소리가 나왔다. 문제가 된 외교관과 강 의원의 처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도 등장했다.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5월23일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강 의원은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자세히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5월23일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강 의원은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자세히 공개해 논란이 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자유한국당 소속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은 5월2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며 “한·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으로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당이 ‘공익제보’였다며 강호상 의원을 두둔한 것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캡처
ⓒ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청와대와 한국당은 한·미 정상의 통화내용 유출이 기밀누설인지, 공익 제보인지를 두고 날을 세웠다. 청와대는 정상 간 통화내용 유출을 심각한 사안으로 규정하고 당사자 감사에 착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공익제보의 성격을 고려할 때 성립되지 않는다”며 “한반도를 둘러싸고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에서 3급 국가기밀에 해당하는 정상 간 통화내용이 누설된 것은 한반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한국당은 “청와대가 구걸 외교를 들키자 공무원에게 책임을 지우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강효상 의원은 “알권리 차원에서 통화내용을 공개했다”며 “청와대 감찰은 야당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한편 강 의원과 유출 당사자로 지목된 외교관의 처벌을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왔다. 5월23일 게재된 이 청원은 5월24일 오전 10시 현재 2만3000여 명이 서명했다.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향후 다시는 이런 말도 안 되는 간첩행위가 외교와 국가 존립을 위태롭게 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면서 관계자 처벌을 촉구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