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위’ 두고 셈법 제각각…바른미래 출구 안 보인다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7 16: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계, 정병국 혁신위원장 구성 제안에
손학규 "퇴진 전제 혁신위 없다" 공개 거절

손학규 대표의 퇴진을 둘러싸고 신경전을 이어가고 있는 바른미래당이 혁신위원회 구성을 두고 또다시 정면 충돌했다. 당 내홍을 수습할 수 있는 방법으로 혁신위가 거론되고 있지만, 계파간 입장이 엇갈리면서 갈등이 지속될 전망이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월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월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시사저널 박은숙

국민의당 출신 안철수계 의원들(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은 5월2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내 최다선인 정병국 의원을 위원장으로 한 ‘전권 혁신위원회(가칭)’를 중재안으로 제시했다. 이들은 “지도부 사퇴 공방을 중지하고 ‘혁신위’로 문제를 풀어갈 것을 제안한다”며 혁신위에서 당 혁신과 관련된 모든 사안을 제한 없이 다루고 최고위는 혁신위 결정을 조건 없이 수용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하지만 손 대표 측은 이들의 제안을 거부했다. 손 대표는 같은 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대표 퇴진을 전제로 한 혁신위원회를 구성할 생각은 없다”고 밝혔다. 그는 “퇴진도, 2선 후퇴도 없다. 꼼수도 없다”며 강경 입장을 보였다. 이어 “혁신위원장은 미래를 열어가고 당 화합을 이끌 중립적 인사가 돼야 한다”면서 “당 내외에서 이런 인사를 모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 정치의 유래가 없었던 제3의 길을 바른미래당이 반드시 지켜내 마침내 꽃을 피우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손 대표는 오 원내대표를 공개적으로 저격하기도 했다. 오 원내대표가 전날 간담회에서 ‘손 대표가 퇴진을 하지 않는 이상 혁신위는 꼼수에 불과하다. 차라리 그럴 바에는 갈라지는 게 낫다’고 말한 것을 두고, “이게 사실이라면 크게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갈라서자는 말은 함부로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라면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 “‘갈라선다’는 표현은 최고위가 정상적으로 운영되지 않으면 최고위원이 최고위 회의에 들어올 이유가 없다는 의미에서 말한 것”이라며 “저도 당 대표께 한 말씀 드린다. 독단과 독선으로 당을 운영하면 당이 어떻게 정상화가 되겠느냐”고 반박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