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밀유출’ 외교관에 “가슴 미어진다”는 강효상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8 10: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미 정상 통화 기록 유출한 고교 후배 외교관 ‘중징계’ 예고에 “野 탄압 좌시 않겠다” 으름장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한‧미 정상의 통화 내용 유출 논란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눈엣가시 같은 야당의원 탄압과정에서 억울한 희생자를 만들려 하는 작태에 대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 시사저널 박은숙
ⓒ 시사저널 박은숙

강 의원은 지난 5월2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저녁 뉴스(늘 우리당에 악의적인 방송사)를 보니 친한 고교 후배가 고초를 겪고 있는 것 같아 가슴이 미어진다"며 이 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강 의원의 고교 후배이자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강 의원에게 유출했다는 의혹을 받는 주미 한국대사관 직원의 징계 절차를 논의하고 있는 걸로 알려졌다.

강 의원은 "현 정부 들어 한‧미동맹과 대미외교가 균열을 보이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왜곡된 한미외교의 실상을 국민에게 알린 야당의원의 당연한 의정활동에 대해 기밀유출 운운으로 몰아가는 것은 가당치 않은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판례에서도 기밀은 기본권 보호 차원에서 정말 제한적으로 적용해야 함을 명시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얘기하는 1~3등급은 자의적이고 행정편의적인 분류가 아니다. 일본에 오는 미국 대통령에게 한국도 방문해달라는 것이 상식이지 기밀이냐"라고 반박했다. 강 의원은 "부당한 처벌이나 인권침해가 있을 경우 이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처하겠다”면서 “끝까지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JTBC 보도에 따르면, 강 의원에게 정상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주미대사관 소속 외교관은 최근 합동감찰반 조사에서 "강 의원이 정상 간 통화 내용을 공개할 줄 몰랐다"며 "항의하기 위해 강 의원에게 전화했으나 받지 않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외교관 측에 따르면, 강 의원은 정상간 통화 내용을 전달받는 과정에서 "분위기만 아는데 참고만 하겠다" "나만 참고하겠다"는 취지로 유도했다.

해당 외교관을 대리하는 양홍석 변호사는 보도자료를 통해 "대학 졸업 뒤 30년 넘게 특별히 연락을 주고 받지 않다가, 올 2월께 국회 대표단으로 미국을 방문한 강 의원과 조우한 뒤 몇차례 접촉했다"며 "대미·대북정책에 부정적 인식을 강하게 드러내는 강 의원이 일부 사실관계를 잘못 알고 있어, 워싱턴에서 관련 업무를 맡고 있는 실무자로서 아는 범위에서 일부 사실 관계를 바로잡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