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기밀유출’ 두둔 한국당에 “상식 지켜달라”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9 14: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에도 “변명의 여지 없이 있어선 안 될 일이었다” 쓴소리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 정상 통화내용 유출 사건을 언급하며 한국당을 향해 “상식을 지켜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월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월29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5월29일 청와대 영상회의실에서 주재한 ‘을지태극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정상 간의 통화까지 유출하면서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권리라거나 공익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을 담당해봤고, 앞으로도 국민의 지지를 얻어 국정을 담당하고자 하는 정당이라면 적어도 국가의 운영의 근본에 관한 문제만큼을 기본과 상식을 지켜주길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공개한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과 이를 ‘공익제보’라고 두둔한 나경원 원내대표를 직접 겨냥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외교부에 쓴 소리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변명의 여지 없이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다”면서 “이번 사건을 공직 기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고, 철저한 점검과 보안 관리에 더욱 노력하겠다”며 “각 부처와 공직자들도 일신하는 계기로 삼아 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