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노조, 현대중공업 총파업 가세
  • 공성윤 기자 (niceba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5.29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제가 싸우는 데 구경만 하고 있으면 형제가 아니다"

현대자동차 노조가 현대중공업 총파업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5월29일 오전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집회를 연 현대중공업 노조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는 회사의 법인분할에 반대하며 지난 5월27일부터 주주총회 장소인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농성하고 있다. ⓒ 연합뉴스
5월29일 오전 울산시 동구 한마음회관 앞에서 집회를 연 현대중공업 노조가 구호를 외치고 있다. 노조는 회사의 법인분할에 반대하며 지난 5월27일부터 주주총회 장소인 한마음회관을 점거해 농성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전국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5월29일 긴급성명을 내고 “현대중공업의 법인분할 반대 총파업에 가세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노조는 “5월28일 울산공장 사업부대표 비상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며 ”현대차와 현대중공업은 30년 연대투쟁으로 맺어진 형제노조”라고 했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오후 5시와 7시에 계획된 현대중공업 노조 총파업 집회에 현장 조직위원회 전원과 확대간부를 보내기로 했다. 이들은 5월30~31일에 열릴 투쟁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또 현대차 노조는 현대중공업 농성에 공권력이나 용역깡패가 투입되면 금속노조 지침에 따라 전 조합원이 총파업에 나설 수도 있다는 입장이다. 

앞서 현대중공업 노조는 물적분할을 통해 회사를 한국조선해양(중간지주사)과 신설 현대중공업(사업회사)으로 나눈다는 사측의 안건에 반발하며 5월28일 파업에 돌입했다. 물적분할이 되면 자산은 중간지주사가 가져가고, 빚은 신설 현대중공업이 떠안게 될 거란 이유에서다. 노조는 물적분할 안건이 의결될 임시주총이 열리는 5월31일까지 파업을 이어갈 계획이다. 일부 노조원들은 이미 주총 장소인 울산 한마음회관에서 점거농성을 벌이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형제가 싸우는 데 구경만 하고 있으면 형제가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현대중공업의 물적분할이 이뤄지면 현대차도 똑같은 일이 벌어질 수 있다”라며 “현대중공업 노조의 저지투쟁 승리가 곧 현대차에 나타날 일방적 구조조정 저지투쟁임을 확인하고 총력 연대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