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관광객 33명 탑승한 헝가리 유람선 침몰…7명 사망, 19명 실종
  • 유지만 기자 (redpill@sisajournal.com)
  • 승인 2019.05.30 11: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종자 많아 피해자 늘어날 듯…사고 현장에 심한 폭우로 수색 어려움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의 다뉴브강에서 29일(현지시간) 오후 9시경 한국인 33명과 헝가리 승무원 2명을 태운 유람선 ‘하블라니’가 다른 유람선과 충돌하면서 침몰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현재 구조작업이 한창인 가운데 한국인 승객 7명이 사망했으며, 7명이 구조된 것으로 확인됐다. 

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한 직후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나선 구조대와 경찰이 선착장에 모여 있다. ⓒ연합뉴스
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한 직후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나선 구조대와 경찰이 선착장에 모여 있다. ⓒ연합뉴스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승객 33명을 태운 유람선 ‘하블라니’가 날씨가 안 좋은 상황에서 다른 유람선과 충돌해 침몰했다. 탑승한 한국인 승객 33명 중 현재까지 7명이 구조됐고 7명이 사망했다.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 작업은 진행 중이다. 사고 현장에 심한 폭우가 내리고 있어 구조대는 비를 뚫고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실종자가 남아 있어 구조작업 진행 과정에서 피해자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주헝가리대사관은 사고 발생 직후 현장대책반을 구성하고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 헝가리 당국과 협조해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병원에 후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는 상황이다. 

침몰한 유람선에는 여행사 ‘참좋은여행’이 내놓은 ‘발칸+여유 있는 동유럽 6개국 12/13일’ 패키지 상품을 통해 여행을 떠난 한국인들이 단체로 탑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여행사 측은 “하블라니호에는 인솔자 1명과 관광객 30명 등 총 31명이 탑승했다. 우리 여행객들만 단독으로 탄 선박이었다”고 밝혔다.

유람선에 탑승한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50~60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사가 밝힌 한국인 탑승객 31명 중 여성은 22명, 남성은 9명이다. 여성 22명 가운데 12명은 50~60대이며, 가장 어린 승객은 6세 여자 아이고 가장 고령 승객은 66세 여성이다. 이밖에 20대 1명, 30대 5명, 40대 3명 등으로 파악됐다. 남성 탑승객 9명 중 70대 남성 탑승객이 최고령이다. 남성 중 60대는 7명이며, 20대도 1명이 탑승했다. 탑승객 대부분은 가족여행이나 부부 동반 여행자들이다. 

‘참좋은여행’ 측은 기자회견을 열고 “배를 탈 때 무조건 구명조끼를 입어야 하고 배 위에서도 벗지 않도록 주의를 드리고 있다”면서도 “(만약 안전 매뉴얼이 지켜지지 않았다면) 변명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유람선 침몰 사고 직후 예정된 일정을 취소하고 현지에 대응팀을 급파하는 등 모든 자원을 총동원한 구조 활동을 지시했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본부장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즉시 구성토록 했다. 소방청은 지휘인원 1명, 심해잠수사 9명, 안전지원 인원 2명 등 12명을 사고가 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으로 급파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