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실사단, 노조 봉쇄에 진입 무산
  • 조문희 기자 (moonh@sisajournal.com)
  • 승인 2019.06.03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측 “주총 무효” 주장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나선 현대중공업이 6월3일 현장실사를 시작하려고 했지만, 노조 측 반대로 무산됐다.

6월3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정문 앞에서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의 현장실사를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6월3일 오전 경남 거제시 대우조선해양 정문 앞에서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현대중공업 현장실사단의 현장실사를 반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뉴스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 등 20여 명으로 꾸려진 현장실사단은 이날 오전 10시와 오후 1시 두 차례 경남 거제시 아주동 대우조선해양을 찾아 현장을 둘러볼 예정이었으나, 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가 출입문을 봉쇄한 탓에 들어가지 못하고 철수했다. 실사단은 이날부터 오는 6월14일까지 대우조선 핵심 생산시설인 옥포조선소에서 현장실사를 할 계획이었다.

대우조선 노조 500여 명은 이날 정문 등 출입구 6곳에서 농성을 벌이며 실사단의 진입을 막았다. 이들은 “특혜 매각 반대”와 “현대중공업 주총 무효”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서 있었다. 신상기 대우조선지회장과 류조환 민주노총 경남본부장 등은 몸에 쇠사슬을 묶고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대우조선지회는 “이번 인수합병이 절차와 방법, 그리고 지역경제 등 어느 것 하나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오로지 현대중공업 정씨일가만을 위한 인수합병은 반드시 중단되어야 하고, 현대중공업 자본은 즉각 대우조선을 떠나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장실사단은 “인수계약에 포함돼 있기 때문에 현장실사는 필요하다”면서 “노조가 막고 있어서 못하는 상황이지만 내부적으로 대책을 강구해보겠다”고 밝혔다.

앞서 현대중공업은 5월31일 주주총회 장소 변경 끝에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한 법인 분할 안건을 통과시켰다. 그러나 현대중공업 노조 측은 “우리사주조합 등 주주들의 자유로운 참석이 보장되지 않았기 때문에 주총은 적법하지 않고, 위법한 주총에서 통과된 안건 역시 무효”라며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