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경상수지 -6.6억 달러…7년 만에 적자 전환 이유는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6.05 0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월째 수출 감소, 외국인 투자자 배당시즌 겹쳐
인천시 중구 인천항 ⓒ 연합뉴스
인천시 중구 인천항 ⓒ 연합뉴스

한국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한국은행이 6월5일 발표한 '2019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억6000만 달러 적자로 집계됐다. 수출로 벌어들이는 돈이 줄어든 가운데 4월에 외국인 배당금 송금이 집중된 결과다.

경상수지가 적자를 기록한 것은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한창이던 2012년 4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이 감소하며 경상수지에서 적자가 났다.

경상수지란 국가 간 상품, 서비스의 수출입과 자본, 노동 등 모든 경제적 거래를 합산한 통계다. 4월 경상수지 적자의 가장 큰 원인은 수출과 수입의 차이를 나타내는 상품수지의 흑자폭이 크게 줄어든 데 있다.

수출은 483억 달러로 지난해 4월보다 6.2% 감소했다. 전년 동기 대비 수출 감소는 5개월째다. 1~4월 누적으로는 185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8% 줄었다. 한은은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부진이 수출 감소가 이어진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수입은 426억3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8% 늘었다. 1~4월 누적으로는 1605억2000만 달러로 5.3% 감소했다. 수입이 전년 동월 대비 4개월 만에 증가 전환한 원인에 대해 한은은 유가 등 원자재 수입가격 상승, 기계류 수입 감소세 둔화, 가전제품 등 소비재 수입 증가 등을 들었다.

서비스수지는 14억3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적자폭은 2016년 12월 이후 2년 4개월만에 가장 작았다. 서비스수지 구성항목 가운데 여행·운송수지가 개선된 영향이다.

중국인·일본인을 중심으로 한 입국자(관광객) 증가세가 지속, 여행수입(17억 달러)은 2014년 11월 이후 4년 5개월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반면 내국인의 해외여행(출국자)이 줄면서 여행지급은 23억7000만 달러로 둔화하는 모습이었다.

상품수지 흑자폭이 축소되고 서비스수지 적자가 계속된 가운데 본원소득수지도 43억3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56억2000만 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으나, 3월(7억4000만 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급증한 것이다.

이는 외국인 투자자의 배당시즌과 겹친 탓이다. 배당소득수지는 49억9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18년 4월, 2017년 4월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많은 적자 규모다.

채권·대출 등 이자소득수지는 7억5000만달러 흑자를 냈다. 이자소득수입은 17억2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였다. 이자소득지급은 9억7000만 달러로 사상 2번째 규모였다.

금융계정에선 3억8000만 달러 순자산 증가를 기록했다. 직접투자가 35억5000만 달러 증가, 증권투자가 33억달러 증가했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