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결승 진출’ 신화 쓴 어린 태극전사들
  • 이민우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6.12 0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준결승서 에콰도르 제압…언더도그에서 돌풍 주역으로
6월16일 우크라이나와 우승 트로피 놓고 마지막 승부

어린 태극전사들이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준결승에서 에콰도르를 꺾고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언더도그(underdog·객관적으로 전력이 열세여서 질 것 같은 팀)’로 분류됐던 한국이 투혼을 발휘하며 돌풍의 주역이 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6월12일 오전 3시30분(한국 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4강전에서 에콰도르를 1대 0으로 제압했다. 한국은 전반 39분 이강인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받은 최준이 침착하게 골망을 흔들었고, 끝까지 점수를 지켜 남미 강자 에콰도르를 무너뜨렸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준결승에서 에콰도르를 제압해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물세례를 하며 승리의 순간을 만끽하고 있다. ⓒ 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준결승에서 에콰도르를 제압해 결승 진출이 확정된 뒤 물세례를 하며 승리의 순간을 만끽하고 있다. ⓒ 연합뉴스

시작은 두 팀 모두 조심스럽게 운영했다. 전반 2분 김세윤이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걸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파울을 선언하지 않았다. 전반 13분 이강인의 슈팅은 수비에 걸렸다. 전반 22분 에콰도르 포로소의 헤딩은 골키퍼 이광연에게 잡혔고, 전반 24분 시푸엔테스의 중거리 슈팅은 수비에 맞고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전반 38분에는 패스 한 번에 한국 수비가 무너지면서 에콰도르 공격수 캄파나의 슈팅을 허용했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위기 뒤에는 기회가 찾아온다 했던가. 이강인의 발끝에서 반전의 신호가 시작됐다. 전반 39분 프리킥에서 이강인은 상대 수비가 방심한 틈에 빠르게 침투 패스를 넣었고, 공을 넘겨받은 최준은 골키퍼 손이 닿지 않는 반대쪽 골망으로 밀어 넣어 득점에 성공했다.

다급해진 에콰도르는 후반에 공격적으로 나섰다. 한국은 에콰도르의 공격을 막으면서도 효과적인 역습을 펼쳤다. 오세훈은 쉴 새 없이 그라운드를 누비며 날카로운 패스를 연결했다. 후반 17분 오세훈의 패스를 받은 고재현의 슛은 골대 위를 살짝 넘어갔다.

비디오판독(VAR)로 양팀 모두 울고 웃었다. 한국은 후반 41분 오세훈의 침투 패스를 받은 엄원상이 골망을 흔들었으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무산됐다. 후반 추가 시간 3분에 에콰도르가 한국의 골망을 흔들었으나, 역시나 VAR 판독 결과 오프사이드로 판정됐다.

이광연의 슈퍼 세이브도 빛났다. 후반 26분 팔라시오스의 슈팅을 선방으로 막아냈다. 경기 종료 직전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날린 에콰도르의 날카로운 슈팅도 간신히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 이날 에콰도르는 총 13개의 슈팅 중 5개의 유효슈팅을 날렸지만, 득점엔 실패했다. 이광연이 지킨 승리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대한민국은 오는 6월16일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놓고 마지막 승부를 펼친다. 대망의 결승전에선 앞서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격돌한다. 무대는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