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검찰 기소에 “억지스러운 결과…납득 어려워”
  • 이민우 기자 (mwlee@sisajournal.com)
  • 승인 2019.06.18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 의원 “차명 부동산 하나라도 밝혀지면 전재산 기부-국회의원직 사퇴 약속 지킨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기소된 손혜원 의원(무소속)이 6월18일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며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자신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기소 사실에 대해 "조카 손소영 소유의 부동산 3건은 차명이 아니고 조카 손장훈 소유의 창성장만 차명이라고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무리한 의혹 제기 보도로 5개월 내내 강도 높게 조사받으신 분들 고생 많으셨다"며 "지치지 않고 끝까지 당당하게 가겠다"고 했다.

손 의원은 자신을 향해 날을 세운 자유한국당에 대해 "자한당(한국당)에서 제 걱정이 많으신 모양인데 제 재판에서 목포 부동산에 대한 차명 건이 하나라도 밝혀지면 전재산 기부는 물론 국회의원직도 약속대로 사퇴한다"며 "제발 국회에서 보자"고 비판했다.

이날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손 의원의 목포 '문화재 거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부 사실인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손 의원이 목포의 '도시재생 사업 계획'을 미리 파악해 본인과 지인·재단 등이 14억원 상당의 부동산을 미리 매입한 것으로 판단했다.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탈당 전인 1월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사저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탈당 전인 1월20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시사저널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