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부양’ 특명 의식한 김상조…“혁신·소주성 같이 가야”
  • 오종탁 기자 (amos@sisajournal.com)
  • 승인 2019.06.25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경제에 무게중심 대폭 이동’ 우려에 해명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연합뉴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 연합뉴스

김상조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이 6월25일 정부 경제 정책에 대한 일각의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취재진에게 설명하는 자리를 가졌다.

김 위원장은 직전에 문재인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을 맡다가 6월21일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야당 등에서 '경제 실패'라고 공격할 정도로 경기가 침체 국면인 가운데, 그에게 주어진 책임감은 막중하다. 한편에선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라는 정부 경제정책의 3대 축 가운데 재벌 개혁을 기치로 둔 공정경제에 무게중심이 쏠릴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

본인을 둘러싼 여론을 의식한 듯 김 위원장은 "혁신성장이 뒤로 밀리고 공정경제가 너무 거칠게 나가는 것 아니냐는 일부 우려는 제가 지난 2년간 어떤 일을 어떤 방식으로 해왔는가를 다시 한번 돌이켜보시면 풀릴 오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공정경제만을 생각하지 않고 공정경제가 혁신성장의 기초가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었다"며 "공정거래위 정책이나 다른 부처와 협업할 때도 공정경제와 혁신성장이 상호 연결돼 선순환 효과를 내도록 지난 2년간 일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공정경제 정책만으로 한국 경제가 필요로 하는 성과를 다 낼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공정경제를 먼저 한 뒤 혁신성장을 해야 한다고도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공정경제를 맡았었지만 혁신성장이 동시에 중요해 같이 가야 하며, 소득주도성장도 마찬가지"라면서 "현 정부 경제정책 기본 축인 이 세 가지 요소가 상호작용하면서 선순환하는 방향으로 갈 때 성과가 나온다는 게 제 확신"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추진할 경제 정책과 관련, 김 실장은 "경제 정책은 시장 경제 주체들에게 얼마나 예측 가능성을 부여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좌우된다"며 "예측 가능성을 주기 위해 일관성을 가져야 하지만, 한편으로는 경제환경에 따른 정책 내용 보완과 우선순위 조정 역시 핵심적 요소"라며 "이 기조를 정책실장으로서 특히 강조하면서 일을 하겠다"고 전했다.

김 실장은 자신이 경제학자라는 사실도 거듭 강조했다. 30분 동안의 발언 중 자신을 경제학자라고 네 차례나 규정했다. 그는 "어떤 문제에 대해 선험적 정답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아니며, 그건 경제학자의 태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