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열사 묘역을 광주로"
  • 나권일 광주 주재기자 ()
  • 승인 2001.05.24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공원 계획 앞세워 유치 안간힘




광주시가 이른바 '민주열사 묘역' 유치에 심혈을 쏟고 있다.


광주 북구청(청장 김재균)은 지난해부터 발 빠르게 5·18 묘지 인근 10만평 부지에 '민주·인권 공원' 조성 계획을 수립해 유치 운동에 들어갔다. 또 강신석·이광우·윤영규 씨 등 광주 지역 재야·시민 단체 인사들로 '민주·인권 공원 조성 시민추진위원회'(위원장 윤장현)를 구성해 유치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그러나 광주는 '5·18' 도시라는 이미지가 강해 후보지로 결정될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광주시가 애를 태우고 있다. 대신 서울의 옛 안기부 터나 국가정보원을 마주하고 있는 서울 내곡동 대모산이 유력한 후보지로 꼽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가 민주열사 묘역을 유치하기 어렵겠다는 것은 이미 지난해부터 감지되었다. 1997년 5·18 희생자들을 신묘역에 이장할 때 5·18유족회의 반대로 이른바 '민주열사'들이 5·18 묘지에 묻히지 못한 데 대해 '전국 민족민주 유가족 협의회'(유가협·회장 박정기)가 못내 서운해 하고 있기 때문이다. 윤영규 5·18 기념재단 이사장이 유가협에 공개 사과까지 했지만 별 효과가 없어 보인다.


다급해진 광주의 민주·인권공원시민추진위원회는 '아시아인권위원회'(위원장 바실 페르난도)에 유가협을 설득해 달라고 요청할 참이다. 올해 광주인권상을 수상하기 위해 광주를 방문하는 페르난도 위원장에게 유가협 대표들을 만나 민주열사 묘역이 광주에 조성될 수 있도록 설득해 달라고 요청하겠다는 것이다.


광주시는 민주열사 묘역을 유치하지 못하더라도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각국의 민주화 및 인권운동사를 보여줄 수 있는 민주·인권 공원을 설립하겠다는 대안을 내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