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아들(김홍걸씨)처럼 될 뻔했다.”
  • ()
  • 승인 2002.05.27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이클 잭슨의 측근이 MBC 뉴스추적팀과의 인터뷰에서, 진실성이 없어 보여 마이클 잭슨이 일찌감치 최규선씨와 손을 끊었다고 밝히면서. 마이클 잭슨이 아는 것을 대통령과 홍걸씨는 왜 몰랐던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