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여성 조종사 최초의 ‘여성 총재’ 취임
  • 박성준 기자 (snype00@sisapress.com)
  • 승인 1999.02.11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 항공 분야의 이해를 대변하는 대한민국항공회가, 50여 년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조종사를 총재로 ‘모시고’ 항공 선진국을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디뎠다.

비행 기록이나 조종사 면허 인증, 각종 비행 관련 장비 품질 인증 등 민간에서 이루어지는 비행 관련 사무 전체를 관장하는 이 단체의 첫 여성 총재는 ‘국내 최초 여성 공군 장교’ ‘국내 여성 조종사 1호’ 김경오씨(65).

김씨가 이 단체와 인연을 맺은 때는 35년 전인 64년께. 49년 2월 공군에 들어간 김씨는, 한국전이 한창이던 52년 여성 조종사로는 처음 단독 비행을 했으며, 57년 대위로 예편한 뒤 바로 유학 길에 올라 미국에서 민간 항공 관련 분야를 공부하고 63년께 귀국한 항공계의 ‘살아 있는 전설’이다. 여성운동 분야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던 김씨는 88∼94년 한국여성단체협의회 회장을 맡기도 했다.

취임(2월5일) 이후 김경오씨가 당장 해결해야 할 최대 과제는 5월에 열리는 ‘청주 에어쇼’를 성공적으로 치르는 일이다.

“최근까지도 비행을 계속해 왔는데 아무래도 조종간을 놓고 행사 준비에만 전력 투구해야 할 것 같다.”

오늘의 자신을 있게 한 항공계의 발전을 위해 마지막 정열을 사르겠다는 것이다.

이 기사에 댓글쓰기펼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