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으로 만나는 ‘또 다른 세상’
  • 高在烈 기자 ()
  • 승인 2000.07.06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선덕고등학교 3학년 오재홍군(18). 그는 보통 사람보다 언어 하나를 더 구사할 줄 안다. 그 새로운 언어를 통해 그는 또 다른 세상을 만난다. 그가 구사하는 언어는 바로 수화이다. 그는 수화를 통해 ‘말없는 세상’의 말할 수 없이 아름다운 진실을 접하고 있다.

오군은 학교 수화동아리 ‘손말모임’에서 수화를 배웠다. 수화를 통해 수업 시간에 선생님 몰래 잡담하는 것이 마냥 재미있었던 그는 별다른 생각 없이 수화를 익혔다. 마치 암호처럼 아무도 내용을 모르게 친구와 대화할 수 있다는 것은 무척 흥미 있는 일이었다. 그렇게 틈틈이 익힌 수화로 그는 지난해 서울시 수화경연대회에서 금상을 타기도 했다.

수화에 어느 정도 익숙해진 다음에 오군은 인근 가톨릭 농아 선교회의 ‘까리타스 어린이집’에서 자원 봉사를 했다. 그곳에서 꾸밈 없는 청각 장애인들의 모습을 보면서 그는 인생의 설계도를 다시 그리게 되었다. 사회봉사 활동가가 되기로 한 것이다. 오군은 대학에 진학하면 사회복지학이나 특수교육학을 전공하고 수화를 더 익혀서 봉사 활동을 할 계획이다. 그래서 그는 요즘도 가방에 수화책을 넣고 다니며 입시 공부를 하는 틈틈이 수화를 익히고 있다. 오군은 다른 사람들도 수화를 배워서 ‘또 다른 세상’을 접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