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를 낮춰요” 님비 녹인 이웃사랑
  • 성기영 기자 ()
  • 승인 1996.07.04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서초구 내곡동 헌인 마을. 장애아 특수교육 시설이 들어서는 것을 반대하는 집단 민원이 끊이지 않던 이 동네에서 6월22일 구청장·주민 대표·특수 학교 관계자들이 모두 모여 ‘화합의 기공식’을 열었다.

장애아 특수교육 시설 다니엘 학교의 이영창 교장(50)은 지은 지 30년이 다 된 낡은 학교를 이전할 터를 찾지 못해 애를 태워 왔다. 주민들이 반대해 이곳저곳 떠돌다 결국 열두번째 잡은 터가 헌인 마을이었다. 그러나 이 곳도 반대가 만만치 않았다. 주민을 설득하던 자치회장도 힘에 부쳐 사퇴했다. 그러다 80년대 중반 서울시 보건사회국장 시절 이 학교와 처음 인연을 맺은 조남호 서초구청장까지 나서 주민들을 설득한 끝에 기공식을 가질 수 있었다. 이교장은 “우리 사회에 만연한 님비 현상이 이렇게 완강할 줄은 몰랐다”라면서도 정신 지체아 4백50명의 보금자리를 마련하게 해 준 주민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TOP STOR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