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방송계 대권 놓고 계보갈등 노출

방송계 대권 놓고 계보갈등 노출

방송환경의 개편 움직임과 함께 지금 방송가 안팎에서는 방송 1세대들에 대한 계보정리가 분주하다. 50년대말과 60년대에 차례로 개국한 KBS, MBC, TBC 등의 창립멤버로 방송과 인연을 맺은 이들 1세대는 80년대말부터 후배 방송인들의 지지를 받으며 방송사의 대권을 넘보기 시작했다는 게 방송전문가들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지난해 초 프로듀서 1호라는 경력을 간판으로 MBC사장에 부임한 崔彰鳳씨의 경우, 방송계 재편과 관련해서 계속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그런가 하면 최근 徐英勳

2006.05.22 월 김춘옥 편집위원대우·이문재 기자

변혁기 한국방송 채널이 바뀐다

변혁기 한국방송 채널이 바뀐다

 5공시절, ‘땡全뉴스 ’로 특징지워질 만큼 정치권력에 철저하게 종속돼서 국민으로부터 맹렬하게 비난받았던 우리의 방송. ‘정권의 시녀 ’, ‘정권의 앞잡이 ’ 노릇을 하지 않고 ‘진정한 국민의 방송 ’이 되는 확실한 제도적 방법은 없을까. 이상한 몸짓으로 억지 웃음을 강요하는 쇼프로, 사치풍조 조성에 앞장서고 ‘부자들의 사랑 놀음 ’ 이라고 비난받는 드라마, 소수 PD들의 횡포, 일부 연예인들의 매춘과 히로뽕 상습복용, 선진국을 향하고 있는 2000년대 한국방송은 내용에 있어서도 점차 다양해지는 사회를 이끌만한

2006.05.22 월 김춘옥 편집위원대우· 이문재 기자

한국 신분부수公査협회 徐正宇회장

한국 신분부수公査협회 徐正宇회장

 한국 언론계의 해묵은 숙제인 신문 · 잡지 발행부수 公査가 난항을 겪고 있다.  사단법인 한국 신문부수공사협회(Audit Bureau of Circulation, 이하 ABC)는 7월중 전국의 회원사인 23개 일간지에 자료 제출에 필요한 서류를 보내 9월까지 3개월 간의 평균치를 계산해 11월에 발행부수를 발표하기로 했었다. 그러나 전국 23개 일간지 판매국장들의 모임인 한국신문판매협의회(이하 신판협)는 지난달 중순에 긴급회의를 열고 “부수 공개는 시기상조일 뿐만 아니라 오히려 과당 경쟁을 부채질한다

1992.08.06 목 김춘옥 편집위원

宋梓 연세대 12대 총장

宋梓 연세대 12대 총장

연간 예산 4천억원, 재학생수 2만9천명. 졸업생 12만 3천5백명, 제적 교수 9백76명, 직원 3천명, 부설연구원 34개. 오는 8월3일 대기업과 맞먹는 이 거대한 교육조직의 책임자가 될 宋 梓 교수(56·회계학)는 회계사 일과 대기업의 경영 자문역을 수십차례에 걸쳐 맡아본 ‘학자 경영인’이다. 송교수의 총장 취임 일성은 대학경영의 전문화. 55년 연세대 상대 상학과를 졸업한 후 워싱턴 경영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코네티킷 경영대학원 부교수를 지낸 송총장은 76년 연대로 자리를 옮긴 뒤 상격대학장 기획실

1992.07.30 목 김춘옥 편집위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서경석 사무총장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서경석 사무총장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모든 문제의 원인이 경제적 부정의에 있으므로 금융실명제, 토지공개념, 금융자율화를 실시함으로씨 경제개혁을 하자는 취지로 출발한 경제정의 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이 7월8일 출범 3주년 행사를 가졌다.   출범할 때 5백명이던 회원이 7천명이 됐고 간사 5명이 45명으로 늘어방다. 이제 경실련은 23개의 본조직과 10개의 지방조직이 있고 15개의 연구과제를 안고 있다.   다원화 사회로 가는 문턱에서 본격적인 시민운동 방법을 개척한 徐京錫 사무총장(

1992.07.23 목 김춘옥 편집위원

입북·재망명 파문 吳吉男씨

입북·재망명 파문 吳吉男씨

 22년 동안 독일에서 반체제 활동을 하던 吳吉男씨(50)는 지난 85년 12월13일 “반쪽 조국 북한의 경제발전과 조국통일을 앞당기는 데 기여하겠다”는 각오로 부인 신숙자씨(50·전 간호원), 딸 혜원(16)·규원(13)과 함께 평양으로 향했다. 그러나 칠보산 연락소 <민중의 메아리> 대남 방송요원 생활과 재독유학생 이모와 박모를 코펜하겐에서 유인하라는 임무에 환멸을 느껴 86년 11월21일 코펜하겐공항 출국 심사대에서 극적으로 탈출한다. 그후 북에 남아있는 가족의 송환을 위해 수용소 생활까지 하던

1992.07.09 목 김춘옥 국제부장

“한국인, 지역사회에 뿌리내려야”

“한국인, 지역사회에 뿌리내려야”

이호선. 1939년 생이니까 올해 만 쉰세살이다. 독일로 유학갔다가 공부보다는 사업이 적성에 맞아 전쟁중인 월남을 승부처로 정하고 74년 사이공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월남 곳곳에 산재한 사원에 방치된 골동품 가치가 있는 물건을 나름대로의 방법으로 수집해 큰돈을 만질 기회가 오자마자 월남은 패망했고 그는 다시 빈손이 돼서 마지막 미국 헬리콥터로 빠져 나온 후 군함으로 괌까지 실려왔다.  그후 17년. 이씨는 괌 교민사회에서 첫째가는 부자로 통한다. 그는 자신의 재산이 달러로 억대라고 한다. 생존을 위해 일본인

1992.06.18 목 괌·김춘옥 국제부장

태평양의 진주 ‘괌’

태평양의 진주 ‘괌’

전략 가치 커지고 ‘민족운동’은 외면당해 ‘차모로 네이션’. 2차대전 때 일본군이 이곳을 공격해 이틀 만에 섬 전체를 점령했다는 아가냐만의 지사 사무실 앞 공터에는 10여개의 텐트와 괌국기와 ‘차모로인은 왜 집이 없는가?“라는 플랜카드가 펄럭이고 있었다. 차모로인 20여명이 기자를 보자 텐트에서 기어나왔다. ”미국정부의 식민주의와 괌정부의 압제에 대항해서 실력행사에 들어갔다. 5천명의 서명을 받을 예정이다.“  시위를 조직한 ‘차모로 네이션’ 조직의 지도자이자 대변인인 엔젤 산토스(33)가 설명한 내용

1992.06.18 목 괌·김춘옥 국제부장

“미국과 변함없는 ‘공동체’ 원해”

“미국과 변함없는 ‘공동체’ 원해”

 고립된 섬이라는 지형적 조건에다 천여년 동안 왕과 총독이 다스리던 나라여서인지 괌에서 지사의 위상은 대단하다. 민선 지사이면서도 웬만한 고급 호텔에 지사전용 주차장이 있을 정도이다. 86년 당선된 이래 처음으로 중임을 실현한 조제프 아다지사는 행정책임자를 30대로 바꾸는 획기적인 정책을 펼쳤다. 한국도 세차례나 방문해 (80년, 87년, 89년) 서울을 속속들이 알고 있는 아다 지사는 한국 기자의 방문을 지극한 정성으로 맞았다.   괌이 구상하고 있는 ‘공동체 안을 보면 독립국가가 되기를 포기한

1992.06.18 목 괌·김춘옥 국제부장

孔魯明 외교안보연구원장

孔魯明 외교안보연구원장

 “해라” “못한다“ ”된다“ ”안된다“. 냉전시대의 판문점 정전회담에서와 같은 ‘벙어리 귀머거리의 대화’가 남북한 핵통제공동위원회에서 오가고 있다. 고함으로 일관됐던 지난달 27일의 이 위원회 회담 이후 남북한 합의서가 휴지 조각이 되는 것이 아니냐 하는 우려도 일고 있다.  우리측 孔魯明 위원장(60·외교안보연구원)은 그러나 낙관적이다. 그의 낙관이 33년 간에 걸친 개인적 외교관 경험에서 나온것인지의 여부는 두고봐야 할 것이다. 주 러시아 영사처장에서 지난 1월18일 외교안보연구원장으로 취임한 공

1992.06.18 목 김춘옥 국제부장

'저주받은' 철학자 알튀세르 부활하다

'저주받은' 철학자 알튀세르 부활하다

‘정신착란→부인살해→금치산 10년→죽음'의 삶 1980년 11월16일 일요일 아침. 파리시내 울름가에 위치한 프랑스 최고 명문 고등사범학교 교수 아파트에서 루이 알튀세르는 부인 엘렌느의 목을 마사지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갑자기 그는 열 살이나 위인 부인의 몸이 굳어지는 것을 발견한다. 그가 마사지를 하던 순간과 "내가 엘렌느를 죽였다"고 깨달은 순간 사이에는 의식의 空洞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곧장 셍트안느병원으로 실려간 것은 부인의 시신이 아니라 알튀세르 자신이었다. 그의 정신과 담당의사 르네 디아킨은 그 순

1992.05.28 목 김춘옥 국제부장

해인사 日陀 큰스님

해인사 日陀 큰스님

  공주에서 유복하게 살던 이씨라고만 알려진 日陀 큰스님(본명 金思義63)의 외증조모가 염불하다 95세에 돌아가셨다. 7일장을 치렀는데 7일 내내 放光(시신이나 시신이 안치된 가옥에서 빛이 발하는 현상)을 해 공주 전체에서 불을 끄러 오는 소동이 있었다. 두 아들은 출가를 결심했고 얼마 후 이미 가정을 이룬 손자손녀 일곱명과 손녀사위(일타 스님의 아버지)도 증손자손녀 여섯명(이중 한명이 일타 스님)과 함께 출가했다. 이로써 연안김씨 일가는 마을에서 자취를 감췄고 많은 재산을 물려받은 머슴과 소작인들도 따라서 절

1992.05.14 목 김춘옥 부장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