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시론] 원전을 생각하는 인간의 뇌

[시론] 원전을 생각하는 인간의 뇌

문재인 정부는 2030년까지 탈(脫)원전을 완수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미 3조원가량을 들인 신고리 5·6호기 건설은 일시 중단하고, 완공할건지 아니면 그 돈 손해 보더라도 아예 폐기하고 말건지 향후 3개월 내에 판정을 내리기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이전 정부에선 신규 원전 6기를 짓기로 하고 부지 선정까지 마쳤었다. 이번 정부는 그것을 백지화하겠다고 한다. 어떤 대통령이건 역사에 남는 위대한 인물이 되길 바라지 않은 이는 없을 것이다. 그러니까 탈원전을 해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자는 쪽도, 원전을 더 건설해서 보다 싼 에너지를 쓰자

2017.08.05 토 김세형 매일경제 고문

블라인드 채용에 즈음해서

블라인드 채용에 즈음해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6월20일 애플의 팀 쿡, 구글의 래리 페이지,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 등 기라성 같은 기업인들과 대통령 당선 후 두 번째 모임을 가졌다. 그 이유가 재미있다. 트럼프가 백악관에 들어와 보니 정부의 운영방식이 기업에 비하면 10~20년 낙후돼, 기업인들에게 정부 운용에 대해 좋은 아이디어를 묻고 그걸 벤치마킹하겠다는 것이었다. “좋은 아이디어를 달라”고 부탁했다. 이 자리에 엘론 머스크(테슬라 창업자) 등 몇 명은 안 왔는데, 그 이유는 파리기후협약에서 미국을 탈퇴시킨 무식한(?) 대통령과 더 이상 말상대를 안

2017.06.30 금 김세형 매일경제 고문

[시론]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이야기

[시론]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이야기

미국 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사람을 고용하는 기업이 어디인지 아는가? 70만 명을 고용하는 월마트다. 그 뒤를 잇는 기업들은 GE·IBM 등일까? 틀렸다. 유명한 사모펀드(PE)들인 칼라일·KKR·블랙스톤 같은 금융서비스 업종이 대략 60만 명을 고용하고 있다.  그럼 한국은 어떨까. 삼성전자 10만900명, 현대차 6만6934명, LG전자 3만8033명, 기아차 3만4228명, LG디스플레이 3만3001명 등 3만 명 넘는 기업은 달랑 5개다. 10대 그룹, 30대 그룹 같은 이른바 좋은 일자리 기업들의 고용인원은 매년 조금씩 줄

2017.05.27 토 김세형 매일경제 고문

[시론] 자본주의를 바꾸는 세 가지 변화

[시론] 자본주의를 바꾸는 세 가지 변화

올해 자본주의의 한 귀퉁이에서 재미있는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그 선봉에 스냅챗(Snapchat)이 있다. 스냅챗은 사진과 동영상 공유에 특화된 모바일 메신저다. 스냅챗의 가장 큰 특징은 보내는 사람이 받는 이의 확인 시간을 설정해 일정 시간 후 메시지를 자동 삭제할 수 있는 이른바 ‘자기 파괴’ 기능이다. 상대방에게 메시지를 보내며 5초로 시간을 맞추면 그가 확인한 후 5초 뒤에 자동 삭제된다. ‘잊힐 권리’로 사생활을 보호해 선풍적인 인기다. 이 회사를 창립한 사람은 에반 스피겔로 1990년생이며, 페이스북의 저커버그가 2013

2017.04.23 일 김세형 매일경제 고문

“주머니엔 10만원뿐, 쪽방촌 전전하며 살아”

“주머니엔 10만원뿐, 쪽방촌 전전하며 살아”

  다음카카오가 626억원에 인수함으로써 단박에 스타 CEO가 된 박종환 김기사 대표(회사명 록앤올)는 아직 이 같은 상황이 얼떨떨하다. ‘하루아침에 스타가 됐다’는 말을 실감할 만하다. 주변에서는 ‘스타’ 대접을 하지만 본인은 아직 신생 기업(스타트업)의 CEO일 뿐이다. 서비스의 핵심 인프라 중 하나인 ‘지도’를 기존 T맵 지도에서 다음 지도로 바꾸는 일을 진두지휘하고 있고 중국·일본 등 해외 사업도 직접 챙기고 있다. 하지만 예전 같지는

2015.06.16 화 손재권│매일경제 기자

선장 잃은 민주당호, 기지개 켜는 문재인

선장 잃은 민주당호, 기지개 켜는 문재인

문재인 민주통합당 전 대선 후보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대선 패배에 대한 책임으로 장기간 칩거에 들어갈 것이라는 당초 예상과 달리 최근 정치적 행보를 하나 둘씩 늘려가기 시작한 때문이다. 문 전 후보의 당초 계획은 지난해 12월21일 시민캠프 해단식을 끝으로 경남 양산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칩거는 단 일주일 만에 끝났다. 그는 12월27일 비공식 일정으로 한진중공업 직원 고(故) 최강서씨의 빈소를 방문했다. 이를 시작으로 이후 잇달아 이어진 행보는 상당한 의미를 담는 듯한 모습이었다. 우선 지난해 12월30일

2013.01.08 화 이가윤│매일경제 기자

‘스펙다운 출시’, 배려인가 차별인가

‘스펙다운 출시’, 배려인가 차별인가

      ▲ LG전자의 ‘크리스탈폰’은 지난해 말 출시되자마자 ‘스펙다운’ 논란에 휩싸여 판매 부진이라는 결과를 낳았다. 사진은 아이돌그룹 빅뱅과 배우 신세경(가운데)을 모델로 내세운 TV광고. LG전자는 지난해 12월 ‘크리스탈폰(투명폰)&rsquo

2010.04.20 화 손재권 | 매일경제신문 기자

신문 부수 공개 제도, 마침내 뿌리 내리나

신문 부수 공개 제도, 마침내 뿌리 내리나

    ▲ 한국ABC협회는 서울 송파구의 한국광고회관에 입주해 있다. ⓒ시사저널 임영무 ‘ABC(Audit Bureau of Circulations, 발행부수 공사)’ 제도는 흔히 ‘정직한 신문’ ‘투명한 신문’의 보증서라고 불린다. 정확한 신문(혹은 잡지) 부

2009.10.13 화 윤상환 | 매일경제 기자

가난한 검사 누가 유혹하나

가난한 검사 누가 유혹하나

    ⓒ시사저널 박은숙     ▲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스폰서와의 부적절한 관계로 낙마한 천성관 검찰총장 후보자. ⓒ시

2009.07.21 화 박지윤 (매일경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