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경영 조언 필요한 ‘외로운 CEO’의 고민을 해결한다

경영 조언 필요한 ‘외로운 CEO’의 고민을 해결한다

지금까지 산업은행 컨설팅실에서 경영 컨설팅을 수행하며 참 많은 국내 제조 중소기업 CEO를 만났다. 이들 대다수는 1940~50년대 유년기의 보릿고개를 넘어 1970~80년대 한강의 기적을 성취한 유능한 경영인이다. 체계적으로 경영을 공부한 적도, 누구로부터 배운 적도 없지만 맨손으로 말 그대로 큰일을 도모(企業)하여 무에서 유를 창조했다. 그래서 이들은 항상 자신감이 넘쳤다.  그런데 최근 국내 제조업에 드리운 먹구름은 중소기업 CEO의 자신감을 불안감으로 바꾸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물결 요동치듯 변화무쌍한 국내외 경기와 갈수록

2018.08.29 수 임송식 산업은행 선임컨설턴트

뿌리기술 경쟁력으로 선진국 공략하는 강소기업

뿌리기술 경쟁력으로 선진국 공략하는 강소기업

금형은 동일 규격의 제품을 대량 생산하기 위하여 필수적으로 이용되는 일종의 ‘틀’로서 현대사회에서 인류가 쓰는 모든 이기(利器)의 생산과정은 금형에서 시작된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다. 즉 금형업은 조선·자동차·IT기기 등 우리나라 주요산업 제조공정의 출발점이며, 제품 경쟁력의 근간을 이루는 대표적인 뿌리산업이라 할 수 있다.  아름드리나무도 튼튼한 뿌리가 있어야 푸름을 더해갈 수 있듯이 한 국가의 제조 경쟁력도 근간이 되는 뿌리기술 경쟁력이 있어야 유지되고 번창할 수 있다. 글로벌 자동차 및 가전 업체들로 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대한

2018.08.02 목 정진현 산업은행 수석컨설턴트

컨설팅으로 보는 세상, 지금은 ‘알루미늄의 시대’

컨설팅으로 보는 세상, 지금은 ‘알루미늄의 시대’

“목적지 부근에 도착했습니다.” 내비게이션이 안내를 종료하면, 필자 가슴은 나지막이 쿵쾅대기 시작한다. ‘오늘은 어떤 얘기를 듣게 될까’, ‘나는 무엇을 물어봐야 할까.’ 프로젝트를 수행할 때 제일 쫄깃한 순간, 바로 인터뷰를 하러 가는 길이다. 불편한 부분이 있어서 의사를 불렀는데, 문진하러 간 의사가 엉뚱한 처방을 내리면 안 되지 않는가. 행여나 필자의 질문이 오진을 불러일으킬까 걱정된다. 그래서인지 늘 인터뷰 직전엔 온 몸의 근육이 경직된다. 인터뷰는 컨설팅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작업이기도 하다. 현장에는 숫자, 그러니까 기업

2018.06.25 월 손민정 산업은행 선임컨설턴트

몽골 이어 대북 경협서도 성공스토리 쓸 차례

몽골 이어 대북 경협서도 성공스토리 쓸 차례

‘몽골’하면 흔히 광활한 대륙, 초원을 달리는 말과 시력 좋은 유목민들, 그리고 중원을 호령했던 칭기스칸 등이 떠오르곤 한다. 몽골은 남한의 15배에 달하는 광대한 영토를 가지고 있으나, 인구는 약 312만명에 불과하다. 우리나라는 몽골의 3대 수출국이자 4대 수입국으로서 서로에게 중요한 경제교류 상대국인데, 몽골의 1인당 GDP는 2017년 기준 3553달러 수준이다. 여행객들에게는 수도 울란바타르 한 중심가인 피스 애버뉴(Peace Avenue)에 위치한 대통령궁과 수흐바타르 광장, 그리고 국립박물관 등이 빼놓을 수 없는 관광명

2018.06.05 화 이정 산업은행 컨설팅실 팀장

중소·중견기업 혁신성장 선도하는 산업은행 컨설팅실

중소·중견기업 혁신성장 선도하는 산업은행 컨설팅실

이제 국내에도 기업들에게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많은 회사들이 있다. 수익을 추구하는 곳이 대부분이지만 국내 기업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공공적 컨설팅을 수행하는 조직도 적지 않다. 특히 중소·중견기업의 경우, 발품을 팔면 중소기업진흥공단·중소벤처기업부·생산성본부 등에서 가성비 높은 컨설팅을 받을 수 있다.  산업은행의 컨설팅실도 그중의 하나다. 더욱이 산은 컨설팅실은 산업금융 전문은행 내 조직으로 산업 및 기업금융관련 방대한 자료 활용이 가능하고 은행 내 기업 및 벤처금융, M&A, PE 등 유관조직과 협업도 가능하다는 게 강

2018.05.15 화 황길석 산업은행 컨설팅실장

줄도산 조선사들과 다른 길 간 세진중공업의 비결

줄도산 조선사들과 다른 길 간 세진중공업의 비결

‘21세기조선, 삼호조선, 신아SB, 가야중공업, SPP조선…’  이제는 사라진 국내 중형 조선사들의 이름이다. 우리나라 중소형 조선사는 10년 전인 2008년의 27개에서 2018년 현재에는 5개 회사만 살아남았다. 대부분의 중소형 조선사는 현대중공업·삼성중공업·대우조선해양 등 기존 대형 조선소에 블록 등 대형 조선기자재를 납품하던 업체들이었다. 이런 업체들이 2000년대 중반 세계적인 조선 호황 시기에 업종을 변경하여 중소형 조선소가 되었다. 현재 중형 조선소의 대표 업체인 현대미포조선도 원래는 수리조선 업체였다. 사라진 업체들

2018.04.23 월 전승하 산업은행 수석컨설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