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트럼프 돌풍   일시적 현상 아니다”

“트럼프 돌풍 일시적 현상 아니다”

3년 전 미국 국무부 초청 프로그램으로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의 일이다. 워싱턴 덜레스공항 입국심사대의 출입국 관리는 나의 비자 유형을 보더니 “이제 한국은 잘사는 나라 아니냐”고 물었다. 뜬금없는 물음에 어떻게 답할지 고민하는데, 그 관리는 “왜 아직도 우리가 돈을 대서 당신 같은 사람들을 초청해야 되느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국제방문리더십프로그램(IVLP)으로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1940년대에 시작된 미국 공공외교의 일환이다. 미국이 외국 사람들에게 자국 문물을 보여주고 네트워크를 맺음으로써 미국이

2016.07.13 수 손제민 경향신문 워싱턴 특파원

新자유주의 이끌어온 美 경제 노선의 균열

新자유주의 이끌어온 美 경제 노선의 균열

버니 샌더스의 3월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제출 보고서의 분량이 18만8613쪽이나 되잖아.” 미국 워싱턴의 정치분석가 리드 윌슨은 최근 트위터에 이런 글을 올렸다. 미국 대선 후보들은 매달 선관위에 후원금 모금 실적과 사용 내역 등을 보고하는데 샌더스 캠프의 보고서는 수많은 소액 기부자들의 명단 때문에 늘 분량이 많다.힐러리 클린턴이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남부 주들의 흑인 표를 압도적으로 가져가면서 샌더스가 후보로 지명될 기회가 사실상 사라졌다는 주류 언론의 평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샌더스

2016.03.31 목 손제민│경향신문 워싱턴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