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트럼프 돌풍   일시적 현상 아니다”

“트럼프 돌풍 일시적 현상 아니다”

3년 전 미국 국무부 초청 프로그램으로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의 일이다. 워싱턴 덜레스공항 입국심사대의 출입국 관리는 나의 비자 유형을 보더니 “이제 한국은 잘사는 나라 아니냐”고 물었다. 뜬금없는 물음에 어떻게 답할지 고민하는데, 그 관리는 “왜 아직도 우리가 돈을 대서 당신 같은 사람들을 초청해야 되느냐”고 불만을 터뜨렸다. 국제방문리더십프로그램(IVLP)으로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1940년대에 시작된 미국 공공외교의 일환이다. 미국이 외국 사람들에게 자국 문물을 보여주고 네트워크를 맺음으로써 미국이

2016.07.13 수 손제민 경향신문 워싱턴 특파원

新자유주의 이끌어온 美 경제 노선의 균열

新자유주의 이끌어온 美 경제 노선의 균열

버니 샌더스의 3월 연방선거관리위원회(FEC) 제출 보고서의 분량이 18만8613쪽이나 되잖아.” 미국 워싱턴의 정치분석가 리드 윌슨은 최근 트위터에 이런 글을 올렸다. 미국 대선 후보들은 매달 선관위에 후원금 모금 실적과 사용 내역 등을 보고하는데 샌더스 캠프의 보고서는 수많은 소액 기부자들의 명단 때문에 늘 분량이 많다.힐러리 클린턴이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남부 주들의 흑인 표를 압도적으로 가져가면서 샌더스가 후보로 지명될 기회가 사실상 사라졌다는 주류 언론의 평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샌더스

2016.03.31 목 손제민│경향신문 워싱턴특파원

중국 인터넷 금융서비스계 뜨는 별 ‘크라우드펀딩'

중국 인터넷 금융서비스계 뜨는 별 ‘크라우드펀딩'

중국 인터넷 금융 시장 내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이 뜨는 추세다. / 사진=중국신문중심(新闻中心) 중국에서 한 사람 당 나무 젓가락 하나 씩만 팔아도 13억개다. 중국에 진출하는 기업가들이 지니는 사업 마인드다. 그만큼 중국 내수 시장이 크다는 뜻이다.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도 거대한 중국 내수 시장에 제격이다. 최근 중국 인터넷 금융시장 열기와 함께 인터넷 금융 플랫폼 중 하나인 크라우드펀딩(crowd funding)이 뜨기 시작했다. 크라우드펀딩은 대

2016.02.22 월 이용암 베이징 특파원

‘인민 아저씨’, 요즘 괴롭다 괴로워

‘인민 아저씨’, 요즘 괴롭다 괴로워

중국의 최고 지도자 시진핑(習近平) 총서기 겸 국가주석은 평소 직책보다는 시다다(習大大), 즉 시 아저씨로 불린다. 13억 중국인들에게 과거 그 어느 지도자보다도 친근한 이미지로 각인돼 있다는 얘기다. 그런 만큼 인기도 하늘을 찌른다. 인터넷에 그의 캐릭터까지 등장해 인기리에 유포되고 있다면 더 이상의 설명은 사족이다. 중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지도자로 평가받으면서 2023년까지 임기를 채울 것으로 예상된 게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다. 그런 그가 흔들리고 있다. 정권을 본격 출범시킨 지 3년 만에 내우외환으로 민심이 폭발해 그

2015.08.27 목 홍순도 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시진핑 X파일’ 싸들고 미국으로 줄행랑

‘시진핑 X파일’ 싸들고 미국으로 줄행랑

옛 소련 몰락 이후 명실상부한 지구촌 양대 강국으로 군림해온 미국과 중국이 요즘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고 있다. 발단은 내력이 범상치 않은 재미 중국인 한 명의 중국 송환 문제다. 이 싸움은 9월 말로 예정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미 이후에도 해결될 가능성이 거의 없어 양국 관계를 악화시킬 최대 정치 현안이 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이 끈질기게 미국에 송환 요청을 하고 있는 당사자는 바로 링완청(令完成·54)이다. 한때 나는 새도 떨어뜨린다는 소리를 들었던 막강한 권력의 소유자 링지화(令計劃) 전 당

2015.08.19 수 홍순도│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한국인 14명 ‘마약의 덫’에 걸렸다

한국인 14명 ‘마약의 덫’에 걸렸다

지난해 12월28일 중국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의 바이윈(白雲)공항에서는 마치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장면이 연출됐다. 호주로 출국하려던 한국인 14명의 가방 안에서 무려 20kg이 넘는 다량의 필로폰이 발견된 것이다. 더구나 이들은 모두 광저우와 선전(深) 등 광둥성의 대도시와 홍콩 일원의 야구 동호회 소속으로 서로가 잘 아는 사이였다. 누가 보더라도 조직적으로 필로폰을 밀수·밀매하려 했다는 의심을 사기에 충분했다. “가방 운반만 했을 뿐, 마약 전혀 몰라” 과거 영국과 아편전쟁까지 치

2015.01.15 목 홍순도│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부산에서 유럽까지 ‘열차 여행’ 실현되나

부산에서 유럽까지 ‘열차 여행’ 실현되나

한반도는 섬이 아니다. 이론적으로는 누구나 걸어서 프랑스 파리까지도 갈 수 있다. 열차로 가는 것은 더 말할 필요조차 없다. 일제 강점기 때도 부산에서 유럽까지 열차를 타고 다니는 것이 가능했으니, 지금도 충분히 그럴 수 있다. ‘한반도종단철도(TKR)’를 구축해 ‘시베리아횡단철도(TSR)’ 및 유럽철도와 연결하는 이른바 ‘실크로드 익스프레스(SRX)’를 완성하면 된다. 하지만 지금의 남북한 대치 상황에서는 꿈이라고 볼 수 있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TKR 구축조차 쉽

2014.04.30 수 홍순도│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TKR 구축 위해 남북 실무진 극비 접촉했다

TKR 구축 위해 남북 실무진 극비 접촉했다

지금 대한민국에서는 ‘통일이 대박’이라는 말이 한창 회자된다고 하지만, 중국 분위기는 과거와 많이 달라졌다. 이는 중국 베이징의 한국 대사관에서 두 번째 근무한다는 한 참사공사관의 술회를 통해 짐작할 수 있다. “김대중 정권과 노무현 정권 시절에 중국은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간에 남북 교류와 경협의 현장이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공관에서 일일이 체크하기 힘들 정도로 많은 남북 접촉이 이뤄졌다. 또 많은 사업이 실제로 이뤄졌다. 이 때문에 당시 한국 언론사 중국 특파원들은 본연의 임무인 중국의

2014.04.09 수 홍순도│아시아투데이 베이징 특파원

‘재정 절벽’에 선 미국의 탈출구는?

‘재정 절벽’에 선 미국의 탈출구는?

    1965년 7월30일 미국 미주리 주 트루먼 도서관에서 린든 존슨 당시 대통령(왼쪽)이 ‘메디케어’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 AP 연합 미국이 ‘재정 절벽(fiscal cliff)’에서 추락할지 모른다는 적색경보가 잇따라 울리고 있다. 재정 절벽은 급격한 정부 지출 삭감이나 세금 인상으로 경제에 직격탄을 맞는 상황을 의미한다

2012.08.19 일 한면택│워싱턴 특파원

내수 설설 기고, 수출은 뒷걸음질

내수 설설 기고, 수출은 뒷걸음질

    ▲ 중국 경제는 지표로 읽을 수 없는 딜레마에 빠지고 있다. 위는 베이징의 건설 노동자들. ⓒEPA     ▲ 위는 선적을 기다리는 컨테

2009.05.19 화 조주현 (한국경제신문 베이징 특파원)

‘일장기 휘날리며’ 사들이고 또 사들이고 …

‘일장기 휘날리며’ 사들이고 또 사들이고 …

    ▲ 아소 다로 일본 총리(오른쪽)는 최근 국제통화기금에 1천억 달러를 출자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미국발 금융 위기로 세계 경제에 한파가 몰아치고 있다. ‘머니게임’의 파국으로 세계적인 금융 혼란을 촉발시킨 미국은 말할 것도 없고, 미국 시장을 겨냥해 착실하게 경제를 성장시켜나가던 신흥국 역시 &

2008.12.09 화 이홍기 (연합뉴스 도쿄특파원)

'몹쓸 우유'에 구멍 뚫린 만리장성

'몹쓸 우유'에 구멍 뚫린 만리장성

 “요새 우유 먹어요?” “아니, 안 먹죠. 지진은 자연 재해라 할수 없지만 사람이 먹을 것을 관리 못해서 목숨을 잃게 만들면 안 되는데.”     ▲ 중국이 멜라민 우유로 몸살을 앓고 있다. 신장결석에 걸린 아이를 데리고 와 역학조사를 기다리고 있는 주부. ⓒAP연합

2008.09.30 화 베이징·조주현 (한국경제신문 베이징 특파원)

리스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