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대만 타이난에서 조우한 공자와 생강차

대만 타이난에서 조우한 공자와 생강차

지난 8월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소녀상이 대만(타이완)에서 처음으로 건립된 타이난(臺南)은 대만 최초의 수도였다. 타이완이라는 지명도 타이난 해안지역에 거주하던 원주민, 타이워완(臺窩灣)족과 그들이 살던 커다란 만을 지칭하던 대완(大灣) 또는 대위안(大員)에서 유래됐다고 한다. 고대 중국에서는 대만을 이주(夷州)로 기록했다. 한족이 이주했다는 첫 기록은 ‘진시황이 원하는 불로초를 구하지 못하고 실패한 서복(徐福)이 죽음을 피해 이주에 정착했다’는 《후한서(後漢書)》 동이열전(東夷列傳)에 나오는 사례가 처음이다. 

2018.11.15 목 서영수 차(茶) 칼럼니스트

한국인들 발길 많이 안 닿은 대만의 진주 같은 관광지

한국인들 발길 많이 안 닿은 대만의 진주 같은 관광지

지난 여름 대만을 다녀왔다. 대만은 해마다 100만명 넘는 한국인들이 다녀가는 곳이다. 대만은 음식이 맛있고 거리가 깔끔하고 전체적으로 가성비가 좋다. 대만 하면 타이베이(臺北)와 고궁박물원, 단수이(淡水), 지우펀(九分), 예류(野柳), 스펀(十分), 중동부의 화롄(花蓮) 정도가 떠오르는 게 보통이다. 그러나 대만은 생각보다 볼거리가 많은 나라다. 아직 한국인들의 발길이 많이 닿지 않은 곳에 진주 같은 관광지가 널려 있다. 나는 대만 서부 해안선을 따라 남하했다. 타이중(臺中), 타이난(臺南), 가오슝(高雄)은 대만 서부 지역의

2018.09.22 토 대만 = 박영철 기자

대만의 고도(古都), 타이난을 가다

대만의 고도(古都), 타이난을 가다

지난해 대만의 한국인 관광객이 처음으로 100만 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관광객 대부분은 대만의 수도인 타이베이에 머무르는 데 그치고 있다. 대만 교통부 관광국 관계자는 “지난해 한국인 관광객 수가 크게 늘었다. 2016년과 비교했을 때 20%가 늘어난 수치”라면서도 “전체 관광객을 10으로 봤을 때 7에 가까운 관광객이 타이베이에 몰려 있다. 관광객들에게 지방을 알리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대만 관광국이 자신 있게 추천하는 곳 중 하나가 대만 남쪽에 위치한 타이난(臺南)이다. 타이난을 한마디로 설명하자면 ‘한국의 경주’라고 할

2018.09.11 화 조해수 기자

성화 들고 승천 꿈꾸는 ‘잠룡’

성화 들고 승천 꿈꾸는 ‘잠룡’

      ⓒ연합뉴스 ⓒ뉴시스   "우리는 준비가 끝났어요(We are ready).” 2007년 12월31일 밤, 유명 영화배우 성룡은 베이징 중화스지탄(中華世紀壇)에서 열린 베이징올림픽조직위원회가 주최한 베이징올림픽환

2008.01.07 월 소준섭 (국회도서관·국제관계학 박사)

김대중, 대권 가도 ‘단독 질주’

김대중, 대권 가도 ‘단독 질주’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에게는 지금 다른 당의 대통령 선거 경쟁자들이 가지지 못한 큰 재산이 하나 있다. 시간이다. 여권 후보들은 김영삼 대통령의 과당 경쟁 금지 조처에 발이 묶여 언제부터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할지 기약할 수 없는 상황이다. 자민련 김종필 총재는 내각제 개헌 관철을 최우선 과제로 내걸었기 때문에 대통령 선거 준비에 전념하기에는 아무래도 어색한 처지이다. 반면 국민회의 김총재는 이것저것 눈치 볼 것이 하나도 없다. 그는 원외이기 때문에 정기국회 기간에도 형식적으로나마 의사당에 나가 자리를 지키고 있을 필요가 없

1996.11.21 목 文正宇·李叔伊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