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메뉴열기

시사저널

정렬기준 |

최신순 과거순
[최저임금①] ‘미운 오리 새끼’ 최저임금

[최저임금①] ‘미운 오리 새끼’ 최저임금

7월14일 새벽에 결정된 내년 최저임금에 대한 논란이 뜨겁다. 7월13일부터 14일 새벽까지 이어진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확정하자, 노사 양측이 모두 반발하고 나섰다. 당초 최저임금 동결을 주장했던 사용자 측은 인상된 최저임금이 결국 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부담을 가중시킨다며 반발하고 있다. 기업 측 이익을 대변하는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최저임금 재심사를 공식적으로 요청한 상태다.  반면 노동계는 당초 요구했던 최저임금보다 낮은 금액이 책정된 것에 반발하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 공약을 시작

2018.07.31 화 유지만 기자

[최저임금②] “소상공인 ‘생존 경쟁’에 내몰려 있다”

[최저임금②] “소상공인 ‘생존 경쟁’에 내몰려 있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현재 ‘최저임금 전선’의 선봉에 서 있다. 소상공인 관련 5개 단체가 합작한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의 공동대표이기도 한 최 회장은 7월25일 국회를 찾아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 현 최저임금의 부당함을 강력하게 주장했다.  그는 시사저널과 진행한 인터뷰에서도 “현 최저임금은 소상공인에게만 불평등하다”고 성토했다.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론’을 근본적으로 반대하지는 않지만, 소상공인만 힘들어지는 최저임금 인상은 쉽게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최 회장은 “최저임금에 대한 업종별, 지역

2018.07.31 화 조해수 기자

전경련 소상공인 해외진출 돕는다

전경련 소상공인 해외진출 돕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중소기업협력센터는 2일 소상공인연합회와 전경련회관에서 소상공인 역량강화를 위한 상생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이승철 협력센터 이사장,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 배명한 협력센터 소장이 참석했다.  협약 체결에 따라 협력센터는 향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전경련 경영자문단의 경영 컨설팅을 지원하고 소상공인 해외진출 활성화 교육과 세미나 등을 진행한다. 이승철 협력센터 이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국내 소상공인

2016.05.02 월 유재철 기자

소상공인협회, IC 단말기 전환사업 적극 지원

소상공인협회, IC 단말기 전환사업 적극 지원

소상공인협회가 산하 업종별 단체에 IC단말기 전환사업을 적극 홍보하고 사업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27일 밝혔다. 소상공인협회는 이날 IC단말기 전환사업 지원과 관련, 많은 영세 카드가맹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금융당국 등에 세가지 지원 확대 사항을 제안했다. 사진=뉴스1 우선 소상공인협회는 영세가맹점 기준을 연매출액 2억원 이하에서 3억원 이하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여신전문금융업법은 영세가맹점

2016.04.27 수 유재철 기자

롯데, 소상공인 동방성장 꼴찌

롯데, 소상공인 동방성장 꼴찌

자료=소상공인연합회 롯데가 소상공인과 동반 성장 노력이 가장 미흡한 대기업으로 꼽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지난 11일부터 18일까지 소상공인 2만203명을 대상으로 삼성, SK, KT, CJ 등 10개 대기업의 동반성장 상생지수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23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소상공인이 점포 운영 중 거래 기업이나 금융기관 상대로 느꼈던 점을 반영해 수치로 기록했다. 설문결과 롯데는 사회적 책임 실천 부문을 제외한 7개 분야에서 최하위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 책임 실천 부문에

2016.03.23 수 유재철 기자

CJ‧롯데 상생경영 꼴찌점

CJ‧롯데 상생경영 꼴찌점

소상공인들이 KT와 신세계·이마트를 상생 경영 우수 기업으로 꼽았다. CJ와 롯데는 낮은 평가를 받았다. 소상공인연합회는 4일 소상공인 업종별 단체장들을 비롯해 시·군·구 기초단체장과 임원 183명을 대상으로 '대기업 상생지수' 설문을 진행한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설문은 삼성·SK·KT·CJ 등 7개 그룹사와 신세계-이마트·롯데·홈플러스 등 5개의 유통 대기업을 대상으로 윤리적인 경영 행태, 소상공인 소통 현황 등을 점수화해 평가(3660점 만점)했다. 그룹사 중에서는 KT가 1위를 차지했다. KT는 1754점을 받아

2015.12.14 월 김지영 기자

“오타까지 그대로 베껴서 올렸다”

“오타까지 그대로 베껴서 올렸다”

국내 최대의 검색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한 저자의 책 내용 일부를 짜깁기식으로 게재해 저작권 시비에 휘말린 사실이 확인됐다. 문제가 된 책은 2011년 발행된 <유럽축제사전>으로, 책 내용 중 오타까지 그대로 올라간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7월 말 세계축제연구소의 유경숙 소장은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네이버 라이프 윙버스’ 코너에 자신이 쓴 책 <유럽축제사전>의 내용 중 일부가 그대로 올라가 있었기 때문이다. 책을 쓴 지 3개월이 지나 유 소장은 네이버 측으로부터 책 속의 정

2013.09.16 월 엄민우 기자

넥슨-PC방 싸움, 결국 법정 가나

넥슨-PC방 싸움, 결국 법정 가나

    지난 7월19일 투기자본감시센터ㆍ금융소비자협회ㆍPC방 조합 회원들이 서울 넥슨 본사 앞에서 ‘게임 제국 넥슨의 불공정 거래 규탄 및 대책 마련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시사저널 최준필). (작은 사진)김정주 넥슨 회장 (ⓒ 뉴스뱅크). 넥슨은 ‘게임계의 삼성’으로 불린다. 해외 게임을

2012.07.23 월 엄민우 기자

힘 모아야 할 판에 틈만 나면 ‘티격태격’

힘 모아야 할 판에 틈만 나면 ‘티격태격’

    ▲ 2005년 6월28일 PC방 업주들의 넥슨 항의 집회에서 한 업주가 길가에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연합뉴스 게임업체와 PC방업계 사이에 다시 싸움이 터졌다. 이번 싸움의 계기는 온라인게임 ‘서든어택’이다. 온라인게임업체 CJ인터넷이 지난 4월6일 비가맹 PC방에 대해 ‘서든어택&r

2009.04.28 화 이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