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인도 소외되지 않는 공정한 공동체’ 1인 가구 맞춤형 지원

경기도가 최근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1인 가구’에 대한 맞춤형 지원 계획을 수립, ‘1인도 소외되지 않는 공정한 경기도’를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경기도는 ‘따로, 또, 같이 더...

[시론] 사법의 정치화, 법치의 정쟁화

한때 정치의 사법화 경향이 쟁점이 됐었다. 정치적 갈등을 정치의 영역에서 풀지 못하고 사법부의 판단을 구하는 일이 잦은 것이다. 요즘도 이런 경향은 지속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들...

울산 반구대 암각화 ‘세계유산 우선등재 목록’ 심의 보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는 국보 제285호 울산 반구대 암각화의 우선등재목록 선정이 또다시 보류됐다.울산시는 반구대 암각화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 선정을 위한...

‘평생수강’ 내건 야나두, 200억원 ‘빚덩이’ 드러나

“야, 나두 했어. 너두 할 수 있어.” TV나 유튜브에서 한 번쯤은 접했을 만한, 온라인 영어교육 업체 야나두의 광고 문구다. 이 업체가 내세우는 주력 상품은 ‘평생수강 패키지’...

코로나19가 던진 질문…‘중국 의존도 이대로 괜찮나’

중국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를 강타하고 있다. 주요 발병지 전면 폐쇄와 같은 중국 당국의 뒤늦은 총력 대응에도 불구하고 확진자 증가 추세는 아직 ...

우리가 쓰는 말의 주인은 누구인가 [로버트 파우저의 언어의 역사]

영어를 배워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영어 철자법 때문에 고생한 기억이 있을 것이다. 영어가 모어인 초등학생이나 모어가 아닌 성인 학습자 모두 고생하는 건 마찬가지다. 최근에는 컴퓨터나...

제 식구 감싸기냐···이용섭 광주시장 ‘황제신고’ 논란

광주시장 비서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환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문서를 유출해 물의를 빚은 가운데 이용섭 시장이 경찰에 한 ‘자진 신고’가 논란거리다. 이 시장이 자신...

[현장에서] 그렇게 ‘혁신’ 외쳤는데…‘등잔밑’ 놓친 광주시장

이용섭 광주시장의 자존심이 확 구겨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6번째 확진자의 개인정보가 담긴 공문을 유출한 사람이 이 시장 비서관으로 밝혀지면서다. 비서의 공문 유출 사건...

로봇과 협업해 창업하는 시대 올까 [이형석의 미러링과 모델링]

이번 호에는 다소 도발적인 이슈로 미래의 창업 환경을 예측해 보려고 한다. 청년 시절, 이성 간 미팅을 하면 으레 따라붙는 이슈가 ‘사랑의 방법론’이었다. 참여자들은 대체로 플라토...

MZ세대, 콘텐츠와 쇼핑의 경계를 허물었다

29초라는 짧은 시간 동안 하나의 영상이 재생된다. 선택한 영상은 ‘직장인 출근 룩’이다. 한 가지 코트를 두 번에 걸쳐 입으면서 두 가지 콘셉트를 보여준다. 영상에 등장하는 패션...

루비콘강 건너는 ‘진보 독설가’ 진중권과 ‘어용 지식인’ 유시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팬덤을 갖고 있는 이 시대의 대표적인 진보 논객들이다. 여러 면에서 닮았다. 유 이사장은 78학번(경제학과), 진 전 교수는 8...

고경곤 규제개혁당 대표 “20년간 규제 7000개 생겨…혁신 막는 역행 바로 잡겠다”

기본소득당, 새벽당, 코리아당, 한민족사명당….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정당 수는 39개. 이 중 원내의석을 갖지 못한, 이름부터 낯선 원외 군소정당은 29개에 이른다. ...

정정보도문

지난해 4월12일자 지면 및 같은 해 4월17일자 인터넷 기사 ‘[단독]종교단체 JMS, 대우조선해양건설 무자본 인수?’에 관해 법원의 결정에 따라 아래와 같이 정정보도 합니다. ...

신종코로나 최초 경고한 中의사 리원량 사망…“영웅이 죽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을 처음으로 세상에 알린 중국의 의사 리원량(李文亮‧34)이 결국 사망했다.환구망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리원량 의사는 7일 새벽 2시58분(현지 ...

“우리 할머니는 환경을 파괴하는 암퇘지”

지난해 12월27일, 크리스마스의 온기가 완전히 가시지 않은 분위기에서 독일 공영방송인 ‘서부독일방송(WDR)’은 페이스북에 어린이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는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

‘불문율 1층 상가’에 대한 선호는 왜 낮아지나[최준영의 경제 바로읽기]

사람들로 넘쳐나던 상권이 어느 순간 텅 비어가고 있다. 질병이 가져온 흉터처럼 ‘임대 문의’라는 안내문을 달고 있는 상가들은 점점 늘고 있다. 전통 상권이든, 새로 유명해진 곳이든...

광주 16번 확진자, 중형병원서 7일간 치료 ‘논란’

광주·전남 지역에서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해 전남대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태국에서 감염된 국내 16번째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통해 ...

초격차 시대에 맞는 ‘장소 플랫폼’ 만들어라

‘지방 소멸’ 지역이 확대되고 지방 산업이 쇠퇴하며 지방 주택시장이 식어간다는 뉴스가 쏟아지고 있다. 지방 대학의 입시경쟁률이 급락한다는 소식은 이제 일상적으로 접한다. 그런데 그...

“평균 55세” 5대 그룹 총수 ‘생존 경쟁’ 달아올랐다

창업 1세대인 신격호 롯데그룹 명예회장이 1월19일 별세하면서 국내 5대 그룹 총수들 간 경쟁구도가 본격화하고 있다. 모두 재벌가(家) 자제들로, 가업을 이어받았다. 신 명예회장의...

“펭수는 내 후배…전혀 부럽지 않아요”

“B급 감성을 추구하는 게 아닙니다. 저희는 ‘찐 B급’입니다.”1월23일 충주시청에서 만난 김선태 충주시 홍보담당관(주무관)은 본인의 유튜브를 B급이라 부르는 데 거리낌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