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lth
“하루 커피 3~4잔, 심장병 위험 15% 감소”

하루에 커피를 3~4잔 마시면 심장병 발생 위험을 15% 낮출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건강한 사람은 커피 섭취량이 많을수록 심장병 위험이 낮아지며, 심장병 환자도 커피 섭취가 ...

먹고 마시는 장면에 피곤한 사회 

TV, 신문·잡지, 영화 등에서 음주, 흡연, 먹방, 식품 광고를 흔히 접할 수 있다. 그러나 대부분 국민은 이런 장면에 대한 규제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김계형,...

“운동 후 어깨 통증 생기면 병원부터 찾아야”

운동 후에 발생한 통증이든, 나이가 들어 생긴 통증이든 어깨에 통증이 생겼다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좋다. 단순히 근육통으로 생각하거나, 50대 이상에서는 오십견(동...

틀니 곰팡이균 번식 ‘주범은 치약’

대한치과보철학회가 지정한 틀니의 날(7월1일)을 맞아 틀니 관리의 중요성에 부각되고 있다. 틀니를 치약으로 세척하면 오히려 곰팡이균이 번식해 구강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로결석의 최고 예방법 ‘충분한 물 섭취’

물에 소금을 넣으면 어느 시점부터는 소금이 더 녹지 않고 결정을 이룬다. 이처럼 우리 몸에서도 수산화나트륨이나 칼슘양이 많으면 소변으로 배출되지 않고 서로 엉켜 붙어 돌처럼 변한다...

하루 30분 운동, 당신 건강을 지킨다

건강 유지를 위해 예전엔 ‘매일 30분 운동’을 권장했다. 일주일에 210분(3시간30분)이다. 그런데 2000년대 들어 이 기준이 수정됐다. 현재 세계보건기구(WHO), 미국심장...

오래 앉아 일하는 사람 사망 위험 높다

‘하루 30분씩, 일주일 5일 운동’은 건강 유지뿐만 아니라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한다. 이는 의학적으로도 증명됐다. ‘30분 운동’으로 예방 가능한 대표...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면 치매 위험 1.5배 증가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심방세동) 노인에게 치매 발생 위험이 1.5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정보영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와 김동민 단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 양필성 분당...

허리 뒤로 젖힐 때 아프다면 척추전방전위증 의심

허리를 뒤로 젖히거나 앉았다가 일어설 때 통증이 발생한다면 척추전방전위증을 의심할 수 있다.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걸으면 엉덩이와 다리가 저리고 터질 것 같은 통증이 나타난다. 무...

백세 시대의 중추 ‘허리 건강’ 지키려면

평균수명이 70살이던 시절에는 척추나 관절이 큰 문제는 아니었다. 척추의 내구연한이 70년 정도 되기 때문에 척추의 수명이 다 돼서 문제가 생길 즈음이면 인간의 수명도 다해서 척추...

택시기사 5명 중 1명, 만성폐쇄성폐질환·천식 의심

미세먼지에 노출이 많은 택시기사 5명 중 1명은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나 천식 등 폐 질환 소견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서울아산병원은 최근 50대 이상 택시기사 159명을 ...

당뇨 수술 시대 활짝, “환자 85%가 병세 호전”

2014년 당뇨병 판정을 받은 후 혈당 조절 약에 의존해 온 김아무개씨(여·48)는 올해 5월부터 약을 끊었다. 당뇨약을 먹지 않고도 혈당이 당뇨병 기준 이하로 떨어졌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