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도서관이 큰 도시를 깨웠다

지난 2000년 전국을 독서 열풍으로 몰아넣었던 MBC 프로그램 에 ‘책 책 책, 책을 읽읍시다!’라는 코너가 있었다. 당시 MBC는 각 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전국 12개 지역에 ...

뇌 연구원 둘러싸고 ‘두뇌 싸움’

뇌를 연구하는 학자들이 두뇌 싸움을 벌이고 있다. 이 싸움은 한국뇌연구원(가칭·이하 뇌 연구원)의 설립과 궤를 같이한다. 2013년 개원할 예정인 뇌 연구원은 뇌질환 치료법과 뇌기...

친이계, 공들인 충청권만 ‘수성’

지난 7월2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서울시당위원장 선거는 “서울시장 뽑는 줄 알았다”라는 우스갯소리가 나올 만큼 사뭇 치열했다. 총 유권자의 80%에 가까운 대의원이...

첨단의료복합단지 유치 ‘가관’

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단지) 선정이 임박하면서 전국이 들썩이고 있다. 정부는 7월 말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중앙 정부에는 연일 유치전에 뛰어든 10개 지방자치단체의 러브콜...

한나라당의 ‘소리’ 없는 전쟁

소리 없는 전쟁은 이미 시작되었다. 한나라당 내부에 서서히 전운이 감돌기 시작했다.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써부터 계파 간 경쟁이 여기저기서 돌출되고 있기 때문이다. 7월에...

‘새 집’이냐, ‘귀가’냐 부활한 친노의 고민

친노무현(친노) 진영이 돌아왔다. 참여정부 실패론과 이명박 정권 들어 시작된 잇단 검찰 수사로 코너에 몰렸던 친노 진영에 유권자들의 시선이 다시 쏠리고 있다. 물론 고 노무현 전 ...

남기지 말고 다 먹어치우라는 얘기?

음식물 쓰레기 처리의 고충은 해본 사람만이 안다. 여름철, 혼자 사는 사람들의 고충은 한층 더 심하다.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다 채울 때까지 두자니 악취가 진동하고, 반쯤 채우고 ...

‘아흔아홉 칸’ 집에는 누가 살고 있을까

우리나라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은 누가 소유하고 있고, 어디에 있을까. 가장 비싼 곳은 서울시 용산구 이태원동에 있는 이건희 전 삼성그룹 회장의 집이다. 국토해양부가 지난 4월30...

가장 싼 집은 24만원인데…

올해 주택가격 공시에서 가장 싼 집은 대구시 중구 동산동에 위치한 철파이프조 단독주택이 차지했다. 지분은 없고 건물 면적이 11.31㎡(3.4평) 남짓한 이 집의 가격은 24만8천...

‘억’ 소리 나는‘꿈의 저택’들

공동주택 가운데 최고가는 서울시 서초구 서초동 트라움하우스5차 2백73.6㎡(82.7평)가 차지했다. 공시가격은 49억3천6백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4백만원가량 하락했지만, 공동주...

웅장한 ‘음악’, 감미로운 ‘협연’

예술의전당 교향악축제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했다. 1989년에 개관 1주년을 기념해 시작된 교향악축제는 매년 전국의 교향악단을 한자리에 불러들여 교향악단에게는 선의의 경쟁의 장을...

‘낙하산 부대’, 어디까지 뻗었나

전쟁에서 승리하면 ‘전리품’이 따른다. 옛날에는 패한 국가의 보물, 곡식, 토지 등을 빼앗아 참전한 장수들에게 하사했다. 만약 전리품이 없다면 목숨을 걸고 주군에게 충성을 바치는 ...

5명 중 3명은 ‘물갈이’

공직 사회에서 수직 이동을 통해 올라갈 수 있는 최고의 직급은 1급(관리관)이다. 그래서 1급은 ‘공무원의 꽃’으로 불린다. 1급은 중앙 부처에서 차관보나 실장에 해당하고, 산하 ...

꿈만 꾸던 ‘꿈의 야구장’은 언제쯤?

대구 시민야구장 덕아웃 뒤 선수단 라커룸으로 가는 통로는 마치 건설 현장을 방불케 한다. 건설 현장에서나 볼 수 있는 철근 등이 곳곳에 박혀 있기 때문이다. 대구 구장은 지난 20...

한상률 국세청장, ‘인사로비’ 했나

‘그림 로비’ 의혹을 받고 있는 한상률 국세청장이 지난해 12월25일 경북 경주에서 이상득 의원과 가까운 포항 지역 기업인들과 골프를 즐기고 이명박 대통령의 동서 신기옥씨와 식사를...

TK, 부활 기지개 켜다

지난 1월6일 오후 6시30분, 서울 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는 ‘2009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가 열렸다. 대구·경북(TK) 출신으로 서울에서 활동하는 이들이 새해 인사를...

북적대던‘성형 타운’에 찬바람만 ‘휭’

성형업계가 경기 불황이 깊어지면서 빈사 상태에 빠졌다. 수입이 예전만 못하다는 빈 소리 정도가 아니라 아예 폐업을 고려하는 업체가 수두룩하게 생겨날 만큼 심각하다. 개원한 성형외과...

“혁신도시, 할 거야 말 거야”

‘부산 혁신도시 사업 먹구름’ ‘부산 옮겨올 공공 기관 이전 승인 왜 늦어지나’. 2008년 12월19일자 부산일보의 기사와 사설 제목이다. 부산만 이런 것이 아니다. 새전북신문은...

[관광]‘관광 한국’ 밑거름 상아탑에서 차곡차곡

관광 분야에서는 대학 교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가장 영향력 있는 50세 미만의 차세대 인물 8명 중 7명이 학계에서 나왔다. 호텔·관광 분야 전문가인 조민호 한양대 관광학부 교수(...

“수준 높은 오페라 편하고 저렴하게 관람”

“문화의 불모지로 일컬어졌던 대구가 공연 중심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다. 변화의 단초는 대구 국제오페라축제이다.”대구 국제오페라축제 남성희 조직위원장의 자부심은 대단했다. 2003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