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추징금 1672억 전액 환수 못한다

“연희동에서 필요한 협조는 다 했다. 나머지는 검찰이 알아서 할 일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와 관련해 최근 전 전 대통령 측 인사가 기자에게 한 말이다. 그는 ...

게르만 전차, 한국 도로 점령하다

1, 2차 세계대전을 거치며 기계공업을 발전시킨 독일이 이른바 현대전으로 불리는 자동차 전쟁에서 한반도의 새로운 점령군으로 다가오는 중이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 ...

세기의 정치재판? 불륜·치정만 난무했다

8월22일 이른 아침, 중국 산둥(山東)성 지난(濟南) 시 중급인민법원 주변은 평소와 달리 삼엄한 경계 속에 소란스러웠다. 법원 정문에는 정·사복 경찰이 대거 배치돼 세계에서 몰려...

전두환 일가, 청담동에 100억대 빌딩 갖고 있었다

1672억원이라는 거액의 추징금을 내지 않고도 떵떵거리며 살아온 전두환 전 대통령. 이번에는 미납 추징금을 반드시 환수해야 한다는 여론이 뜨겁다. 지금 그는 말 그대로 ‘공공의 적...

알마 다리 유령이 진실을 찾아 배회한다

‘로열 베이비’의 탄생으로 한껏 들떴던 영국. 하지만 지금은 전 왕세자비의 죽음을 둘러싼 정보가 새롭게 나왔다는 소식으로 냉기류가 흐르고 있다. 8월31일은 다이애나 전 왕세자비가...

전두환, 검찰의 틈새 노렸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반격에 나섰다. 미납 추징금과 관련해 검찰의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는 전 전 대통령 측이 1995~96년에 진행된 뇌물 수수 사건 수사 기록 일체를 열람할 ...

전두환 차남 회사가 ‘비자금 저수지’ 노릇 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환수에 나선 검찰이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가 운영했던 IT업체를 압수수색하면서 ‘전재용의 회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2010년부터 ...

각하를 사수하라!

“측근들이 모여서 회의를 갖고 언제까지 납부한다는 계획이라도 세워야 할 것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과 관련해 검찰 고위직을 지낸 한 법조인이 기자에게 한 말이다. 전...

전두환 ‘해외 괴자금’ 의심스럽다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일가 미납 추징금’ 특별환수팀이 29일 전 전 대통령의 차남 재용씨가 운영했던 데이터베이스 보안업체 웨어밸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회사에 전 전 대통령의...

측근들도 다 뒤져라

전두환 전 대통령은 무려 1672억원에 달하는 추징금을 미납한 상태이지만 누가 봐도 호화스러운 생활을 해왔다. 골프장 9곳 정도를 정해놓고 지인들과 자주 라운딩을 하는 그의 모습은...

전두환 ‘비밀 창고’ 못 찾았다

이번에는 과연 정의가 바로 세워질까.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 집행에 나선 검찰의 칼날이 매섭다. 며칠 사이 전 전 대통령의 연희동 자택은 물론 친인척들의 집과 관련 회사 ...

BMW·폭스바겐 “현대차 나와봐”

2000cc 미만 2000만원대 자동차 시장이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다. 국산차만의 경쟁이라면 새로울 것도 없는 뉴스이지만 수입차가 이 싸움의 선봉장이라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수입차...

호객꾼의 미끼 매물에 속지 말아야

“한번 중고차를 사면 영원히 중고차를 산다”는 말이 있다. 돈이 없어 신차는 못 사고 계속 중고차만 사라는 악담이 아니다. 중고차의 실속을 경험하면 계속 사게 된다는 뜻이다. 중고...

전두환이 숨겨둔 1670억 채동욱은 찾아낼까

지금 ‘그 사람’ 이름을 잊을 수 없다. 아니, 잊어서는 안 된다. 영화 속 ‘그 사람’은 여전히 권력자다. 취재진에 둘러싸인 채 경호원의 호위를 받고 있는 ‘그 사람’은 자신을 ...

폼 잡기는 좋은데 돈이 안 되네

신차 시장 점유율 10%를 넘어선 수입차업계는 재벌 2세들의 경영 수업 시장으로 불린다. 재벌가 2세가 힘 안 들이고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사업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수입차 딜러가...

똑똑한 자동차는 역시 다르군

모든 생물이 진화하듯 과학기술도 하루가 다르게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과학기술의 집약체인 자동차 역시 마찬가지다. 신형 모델이 나오기가 무섭게 신기술을 탑재한 최신형 차가 속속 등...

그 많은 5만원권 어디로 갔나

4월25일 저녁, 서울 도심 한복판에 어둠이 깔리자 볼품없는 매장 앞에 검은색 벤츠 한 대가 멈춰 섰다. 이내 비서인 듯한 사람이 내려 뒷좌석 문을 열자 70대쯤 되어 보이는 노인...

여자들에게 돈 빌려서 생활한 피의자

낙지 살인 사건 피의자인 김두칠은 누구일까. 기자가 김씨의 이력을 추적해보니 전과가 화려했다. 그는 특수강도 등의 혐의로 경찰서를 들락거렸는데 전과 9범이다. 21세 때인 2002...

누가 윤혜원을 죽였나

2010년 4월19일 인천의 한 모텔에서 윤혜원씨(당시 22세)가 낙지를 먹다 사망했다. 경찰은 단순 질식사로 보고 내사 종결했지만 4개월 후 윤씨가 생명보험에 가입했고, 그 수혜...

핵미사일 올라탄 김정은 그 도박의 끝은?

#1. 먼저 김정일로부터 두 왕자의 소개가 있었고, 정렬한 최고 간부부터 차례로 왕자들과 악수하기 시작했다. “처음 뵙겠습니다.” 간부들은 정철 왕자, 정은 왕자 앞으로 차례로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