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한국 영화 경쟁력 높인 프로듀서 3인

‘한국 영화는 보지 않는다’는 말을 자신의 심미안을 과시하는 뜻으로 쓰던 때가 있었다. 외국 직배사가 직접 한국 시장에 영화를 풀어놓을 수 있게 된 89년 께에도 영화 팬들의 인식...

‘언론 게릴라’가 만든 어린이 경제 신문

어린이와 경제. 썩 어울리지는 않는 조합 같다. 이 고정 관념을 98년 12월18일 창간한 〈어린이 서울경제〉가 보기좋게 뒤집었다. 이례적으로 ‘대통령 할아버지’가 창간 축하 메시...

김활란상 제정 논란

김활란상 제정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화여대가 내년 5월 고(故) 김활란 박사 탄생 100주년을 맞아 ‘우월(又月) 김활란상’을 제정하겠다고 밝힌 10월 중순부터 시작된...

[영화] 한국형 공포물에 관객 몰린다

“우리 학교에도‘미친 개’가 있다. 은 바로 우리 얘기다.”“교사의 이미지를 왜곡했다. 상영 금지를 요청하겠다.” 토종 공포물 에 대한 반응이다. 관객들이 ‘교육 현실을 제대로 꼬...

[영화] 한국형 공포물에 관객 몰린다

“우리 학교에도‘미친 개’가 있다. 은 바로 우리 얘기다.”“교사의 이미지를 왜곡했다. 상영 금지를 요청하겠다.” 토종 공포물 에 대한 반응이다. 관객들이 ‘교육 현실을 제대로 꼬...

대통령은 텔레비젼이 만든다

한언론학자는 ‘권력은 총구에서 나온다는 모택동의 말은 수정돼야 한다’고 선언했다. 권력은 이제 텔레비전에서 나온다. 대선을 앞두고 벌어진 텔레비전 토론은 그 위력을 이미 실감나게 ...

풍수 지리, 천기누설인가 혹세무민인가

한가위에 둘러볼 만한 한국의 대표적인 명당 몇 군데를 소개해 달라고 하자 한 학자는 이렇게 말했다. “하필이면 지금 이 시기에, 왜 그런 위험한 시도를 합니까?”어머니의 품, 여자...

[애니메이션]‘토종 애니메이션’ 비상 날갯짓

한국 애니메이션에 닥친 기회인가, 위기인가. 한국 애니메이션 사상 최초로 극장용 장편 애니메이션이 세 편( )이나 개봉되어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3차원 기법을 도입한 미국 ...

고속 전철 노선 놓고 경주 사분오열

고도 경주가 고속 철도 노선 시비로 가마솥처럼 끓고 있다. ‘고속 철도 경주 와야 지역 발전 앞당긴다’ ‘고속 전철 원안 건설 경주 시민 사수하자’ 등 천장 이상의 현수막이 경주 ...

천년 고도 경주에 개발 논쟁 뜨겁다

신라 천년의 문화를 간직하고 있는 세계적인 유적 도시 경주가 고속철도 및 경마장 건설을 둘러싼 학계와 경주 시민들 간의 찬반 대립 속에서 도시의 운명이 바뀔지도 모를 갈림길에 놓여...

한국국악선교회 황대익 목사

서울 강남에 있는 기독교 한국침례회 신세계 교회에서는 예배를 국악으로 올린다. 이 교회에서 목회 활동을 하는 黃大益 목사(41)는 10년 전 이 교회에 한국국악선교회를 만들었다. ...

지방자치 선거 ‘시민후보’들이 뛴다

한국 정치사에서 보수 정당 구조에 도전장을 던졌던 혁신계열이 무참하게 뿌리뽑힌 이래, 새로운 세력이 정치권에 진입하려는 모든 시도는 허사로 끝났다. 가깝게는 91년 지방의회 선거에...

‘자연건강의 모든 것’ 비디오에

베스트 셀러 〈체질을 알면 건강이 보인다〉의 저자 이명복 박사(대림의원 원장)가 〈이명복박사와 자연건강 365일〉이란 비디오 테이프(전 4권·서울영상)를 출시했다.지난 4월27일 ...

“고정 관념이 필름 망쳤다”

한국전에 관한 기념지적 연구서 《한국전쟁의 기원》으로 유명한 브루스 커밍스(50·시카고 대학 교수)거 최근 미디어 비평서 《전쟁과 텔레비전》(베르소 출판사)을 펴내 또 한번 관심을...

유공자 친일 들추면 “명예훼손”

국가보훈처가 국회 보사위에 제출한 대외비 자료 일부를 언론이 보도하자, 친일파 논쟁에 뒤늦게 불이 붙었다. 보훈처는 지난 7월8일 국회 보사위에 제출한 자료에서 독립유공자로 선정된...

영화의 홀로서기 ‘뉴 시네마’ 물결

마침내 한국 영화계에 ‘뉴 시네마’의 물결이 일기 시작했다. 영화 속에 세계관의 골격을 세운 일단의 젊은 영화인들이 나름의 진지한 영화철학들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이 물결은 한...

‘마르크스학’강사 “설 땅 없다”

“후배들이 마르크스를 개 취급합디다.” 재야단체에서 활동하다 최근 ㅅ대 대학원 미학과에 복학한 한 ‘80년대 대학생’이 털어놓은 하소연이다. 그가 겪은 이 문화충격은 지난 2~3년...

컴퓨터 ‘종속 옷' 벗는다

컴퓨터 칼럼니스트인 경희대 朴淳伯 교수는 최근 소련 방문길에 가슴이 뿌듯한 경험을 했다. 이번 소련 방문길에도 최근 유행하고 있는 노트북과 컴퓨터를 한대 가지고 갔는데. 이를 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