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데볼이래도 포기는 없다”

지난 베이징올림픽에서는 메달을 딴 선수들 못지않게 감독들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금메달을 딴 야구의 김경문감독과 박태환을 키운 수영의 노민상 감독, 그리고 탁구의 유남규·현정화 ...

케이블카에 목맨 지자체들

전국 10여 개의 지자체에서 ‘케이블카 대전’이 벌어지고 있다. 케이블카 설치를 밀어붙이려는 해당 지자체와 이를 반대하는 환경 단체들 간의 공방전이다.지자체들은 저마다 환경부의 규...

알면서도 안 하는 ‘에코’…차계부 쓰면 되고~

리터당 기름값이 휘발유는 물론 경유마저 2천원에 육박하면서 에코드라이브 운동이 펼쳐지고 있다. 차량의 급출발, 급제동을 줄이고 경제 속도를 유지해 연비 향상과 배기가스 배출 감소라...

‘워터웨이’로 갈아타면 여론 ‘물길’ 바뀔까

(여러 강의 물길을) 잇고 하는 것은 국민이 불안해하니 뒤로 미루자. 강을 하수구인 양 쓰는 곳은 우리나라 말고는 없다. 이런 것을 개선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5월21일 경...

‘워터웨이’로 갈아타면 여론 ‘물길’ 바뀔까

“(여러 강의 물길을) 잇고 하는 것은 국민이 불안해하니 뒤로 미루자. 강을 하수구인 양 쓰는 곳은 우리나라 말고는 없다. 이런 것을 개선해야 한다.” (이명박 대통령·5월21일 ...

‘빅 매치’가 무엇인지 보여주마

총선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여·야 주요 정당의 공천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면서 해당 지역의 대결 구도가 서서히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대선 직후 치르는 총선인 데...

대구의 ‘만화방 미숙이’ 서울에 보내다

대구 지역에서 창작 뮤지컬의 기원을 연 이상원씨(48)가 자신이 연출한 를 서울 대학로에 진출시킨다. 창작 뮤지컬 는 대구에서 최다 관객(2만5천명)과 최다 공연(2백18회)을 기...

‘동거’ 8년 만의 결별 보따리는 이미 쌌다

진보 진영이 갈림길에 섰다. 민주노동당으로 대표되어온 진보 정치 세력이 분화와 연대를 통한 재편을 예고하고 있다. 지난 2000년 진보운동사의 한 획을 그으며 출범한 민노당이 사실...

이보다 살벌한 ‘예선’은 없다

서울 광진 갑 ‘젊은 실세’와 ‘거물 법조인’의 한판 승부 서울 광진 갑 지역은 법무부 검찰국장과 서울지검장 등을 지낸 김진환 법무법인 충정 대표가 공천 신청을 하면서 일거에 전국...

‘구설’엔 ‘국물’도 없다?

17대 국회의원들의 의정 활동에 대한 평가는 그리 좋지 않다. 뚜렷한 지표는 없지만 16대 때에 비해서 낫다고 할 수 없다고 말하는 이들이 많다. 탄핵 바람에 힘입어 정치 신인들이...

순간 포착, 표밭에 이런 일이…

현역들의 ‘용쟁호투’전국의 총선 격전지 가운데는 현역 의원들이 사활을 걸고 싸우는 곳이 여럿이다. 때로는 같은 당끼리, 때로는 당은 다르지만 강력한 라이벌이 자웅을 겨룬다. 대부분...

‘이명박 바람’ 죽었나 살았나

4·9총선에서 수도권 유권자들은 지난 대선처럼 이번에도 특정 정당을 전폭적으로 지지할까. 또 중도 성향 유권자들은 이번 총선에서 ‘안정이냐, 견제냐’ 가운데 어느 쪽을 선택할까. ...

“조령산에 배만 들어오면…”

안용모 대구시 정책개발담당관은 “낙동강 운하의 기본 계획을 수립하고 추진하면 대구는 내륙 도시로서의 한계를 벗어나 영남권 중추 도시로 도약할 수 있다”라고 말하며 경부운하에 대한 ...

14조원짜리 숨바꼭질, 지독하네

재산을 요리저리 빼돌려 세금을 내지 않는 악성 고액·상습 체납자들이 늘고 있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고액·상습 체납자 3천46명이 13조9천7백43억원의 국세를 내지 않았다. ...

돈 되는 일이면 뭐든지 한다

한류 스타 박신양씨가 일본 홋카이도 유바리 시를 방문해 화제이다. 지난 11월22일 유바리 시를 방문한 박신양씨는 “여러분, 시 재정이 파탄되어 힘드시겠지만 힘내세요”라며 시민들을...

오해 부르는 국책 사업들

‘오이 밭에서 신을 고쳐 신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 매지 말라(瓜田不納履 梨下不整冠)’는 속담이 있다. 오해를 살 짓이나 말을 삼가라는 뜻이다. 국민을 위해 일하는 정...

“매매는커녕 전세 매물도 없어요!”

지난주 금요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허름한 소줏집. 인근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들이 모여 저녁 식사를 하며 “장사가 안 되어 죽겠다”라고 푸념하고 있었다. 하나같이 “옛날이 좋았다”...

‘악성 빈혈’에 잠 못이루는 지방 병원

서울의 한 종합병원 접수 창구 앞. 대전에서 왔다는 신 아무개씨(41)가 다급한 표정으로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최근 빈혈 증세가 심해져 직장에 휴가까지 내고 병원을 찾았다고 한다...

‘생각하는 몸’들의 거침없는 외침

국제현대무용제 이 무대에 오른다. 올해로 26번째 행사이다. 한국을 비롯해 프랑스·일본·캐나다·벨기에·영국 등 6개국에서 출품된 21편이 소개된다. 한국현대무용협회(회장 안신희) ...

지역 살리기 '고향 마케팅' 후끈

전국 최연소 광역단체장인 김태호 경남도지사(45)는 매년 초가 되면 꼭 서울 나들이를 한다. 재경경남도민회 신년 하례식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각계 출향인들을 만나 고향 발전을 부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