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게 쪼갠 6억원 누가누가 받았나

“다른 방법은 없었다. 당시 외환은행 상황은 아주 심각했다.” 2003년 9월, 사모펀드인 론스타가 외환은행을 인수하던 당시를 회고하는 당사자들의 발언이다. 정책적 판단에 따른 어...

외국 자본, 심판대 서다

미국 사모투자펀드(PEF) 뉴브리지캐피탈의 리처드 블럼과 데이비드 본더만 공동회장은 지난 4월20일 한국에서 가진 첫 기자회견에서 곤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사회공헌기금 2...

고개 드는 ‘토종 대항마’들

외국계 투기 자본을 견제할 대항마를 만들어라.’ 외국계 투기 자본을 견제하기 위해서는 국내 자본으로 꾸려진 토종 펀드들이 대항마로 나서고 있다. 정부 지원까지 받은 국내 은행들은 ...

투기 자본 ‘외침’ 막을 거대 토종 펀드 만든다

변양호 전 금융정보분석원장이 국내 최대 규모 사모투자 전문회사(PEF)인 ‘보고(Bogo)’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변 전 원장은 오는 6월까지 투자금액 1조원이 넘는 토종 펀드를...

‘뉴딜 정책=내수 부양’ 될까

2005년 한국 경제를 결정하는 변수는 두 가지다. 정부의 종합투자계획(한국판 뉴딜)과 가계 부채. 한국 경제 흐름을 반대 방향으로 끌어당기는 두 변수의 힘겨루기가 한 해 살림을 ...

커져가는 ‘SK목장의 결투’

SK경영권을 둘러싼 싸움이 확산될 조짐이다. 애당초 이 싸움의 주체는 최태원 회장을 비롯한 SK의 대주주와 외국계 펀드인 소버린 자산운용이었다. 하지만 최근 SK의 경영권을 지켜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