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 포기로 기울고 있다”

지난 9월7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부시 대통령은 “한국에서 전쟁을 우리가 끝낼 수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김정일 위원장이 검증 절차 등을 통해 핵무기를 폐기해...

현안 해결에 ‘악수’해야 양측 모두 ‘박수’

남과 북이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전격 합의함으로써 한반도 정세가 다시 요동치기 시작했다. 대선을 앞둔 시점에서 정상회담이 성사되어 정치권의 반응도 엇갈리고 있다. 노무현 ...

‘친노’ 부활 위한 순회 공연 되는가

역시 그랬다. 추석 민심의 화두는 12월 대통령 선거도, 남북정상회담도 아니었다. 단연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과 가짜 박사 신정아씨 스캔들이 앞 대화의 핵심이었다. 추석 내내 ...

김정일, ‘평화협정’ 꽃놀이패 들다

북한은 비공식적 핵보유국이다. 북한의 궁극적인 목표는 핵보유국의 위상을 바탕으로 북·미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데 있다. 지금 북한의 이러한 전략 목표가 점차 가시권에 들어오는 상황이...

김정일, ‘평화협정’ 꽃놀이패 들다

북한은 비공식적 핵보유국이다. 북한의 궁극적인 목표는 핵보유국의 위상을 바탕으로 북·미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데 있다. 지금 북한의 이러한 전략 목표가 점차 가시권에 들어오는 상황이...

등 뒤에는 ‘비노·반노’ 목 밑에는 ‘게이트 물살’

한 편의 드라마가 이처럼 흥미진진할 수 있을까. 온갖 흥미 요소란 요소는 다 장치시켜놓았다. 마치 소설과도 같은 ‘신정아 게이트’가 노무현 대통령과 청와대를 강타한 것이다. 결국 ...

후보 단일화 ‘약발’, 10월 지지율이 판가름

석 달여 앞으로 다가온 올 대선은 과연 어떤 결말로 막을 내릴까? 50% 안팎의 ‘지지율 고공 비행’을 펼치고 있는 이명박 한나라당 후보, 이에 비해 좀처럼 활로를 찾지 못한 채 ...

대한민국 국운, 대선에 달렸다

아마 전세계의 많은 국가들 중에서 우리처럼 정치에 대해서 많이 이야기하고 관심을 표명하는 국민은 많지 않을 것이다. 국제정치경제학자로서 그리고 한때 외교부 경제통상 부서에서 일하면...

‘노무현 브랜드’ 복제품 제조하나

청와대가 뜬금없이 이명박 한나라당 대선 후보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겠다고 나섰다. 그것도 범여권 예비후보 경선일인 지난 9월5일의 일이다. 도대체 노무현 대통령은 무슨 생각을 하...

북쪽은 ‘물 난리’ 남쪽은 ‘말 난리’

남북정상회담이 연기되었다. 연기 배경을 놓고 여야의 설전이 한창이다. 한나라당은 애가 탄다. 이명박 후보를 단일 후보로 선출했지만 ‘북풍’이 염려스럽다. 정상회담의 정치적 이용을 ...

‘이명박 맞춤 후보’, 친노냐 반노냐

범여권이 본격적으로 ‘이명박 죽이기’에 나섰다. 정동영 전 열린우리당 의장은 “어제의 전과자” “내일의 범법자”라고 퍼부었다. 한명숙 전 총리는 “한나라당은 12월 세 번째 패배를...

박근혜, 죽어서 크게 사는가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한나라당 경선 승자는 분명 이명박 후보이다. 한데 여론의 스포트라이트는 박근혜 전 대표에게 쏟아지고 있다.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는 대권 고지 8부 능선에 오...

‘손학규 죽이기’ 멍석 마는 범여권

‘패잔병’은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이다. 한나라당 경선에서 불리해지자 뛰쳐나온 것에 대한 비난이다. 범여권 대선 주자들은 모두 손 전 지사를 ‘패잔병’이라고 부른다. 그들을 ‘노무현...

“호남 민심도 DJ 정치 개입에 비판적”

정가에서 ‘쓴소리!’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민주당 조순형 의원이다. 국정감사 때나 상임위 회의 때 그가 말할 차례가 되면 공직자나 동료 의원들은 귀를 쫑긋 세운다. 그가 ‘...

한나라당의 또 다른 적, DJ

‘핵문제가 정상회담 부담이 되어선 안된다는 DJ 인식 유감’ ‘혼자만 도로 열린우리당 아니라고 억지부리는 DJ’ ‘행동하는 양심에서 행동하는 앙심으로 변해버린 DJ’한나라당이 지난...

만신창이 승자, 축배는 짧고 고난은 길다

한나라당 경선이 끝났다. 그러나 누구도 ‘한나라당의 집권’을 자신있게 말하지 못하게 되었다. 살육전을 연상케 하는 피투성이 경선을 거치면서 대선 후보와 당이 만신창이가 되었기 때문...

비싸다고 하기에는 ‘아직 먼 나라’ 여행

서울에서 2백61km 떨어져 있는 평양은 남쪽 사람들에게 지구상에서 가장 먼 곳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1953년 이후 남쪽에서 평양을 다녀간 사람은 연인원 1만5천명이 채 안 된다...

돌발 ‘북풍’ 에 정신 못차리는 한나라당

‘임기 말 대통령이 대선을 앞둔 시기에 지난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평양이라는 장소에서 밀행적 절차를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추진한 것에 대해 심히 우려를 표시한다. 시기, 장소, 절...

“남북정상회담 ‘신호’ 평양에서 이미 느꼈다”

‘AIR KORYO’. 비행기 몸체의 빨간 띠와 로고를 확인하자 새삼 가슴이 설레었다. 비가 내리는 김포공항 활주로에 대기중인 비행기는 북한 고려항공 여객기임이 분명했다. 8월4일...

‘남북 합작’ 통해 연착륙 노린다

한반도 주변 정세의 변화가 심상치 않다. 미·중 두 강대국이 2005년 8월 이후 네 차례나 고위급 안보 대화를 개최하는 등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동아시아 질서 재편을 둘러싸고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