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송 '기록 제조기' 이신범

정치권 고소·고발 '최다''홍걸씨 호화 주택건' 놓고 1년째 송사 현재 정치권 고소·고발 사건의 최다 출연자는 한나라당 이신범 전 의원이다. 15대 국회에서 이형자 리스트, 고위층...

일본 수교 자금으로 한국 기업 북한 간다

총선을 3일 앞둔 지난 4월10일 남북 양측이 정상회담 합의 사실을 전격 발표함으로써 온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결전을 앞둔 야당에게는 ‘악몽’일 수 있겠지만, 분단 반 세기의...

“한나라당 거물‘북풍조작’관여”

“정형근 · 정재문 의원등 야당 인물 몇 사람에게 초점을 맞추었다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지금 진행되는 북풍 수사는 그 정도 수준이 아니다. 더 확대될 것이다. 있는 사실 그대로 밝...

아시아를 돌아보라

‘인도네시아 발리 섬은 국가 운영 시나리오를 스스로 써본 적이 없다. 이 나라는 국정 시나리오를 이웃에 있는 힌두 문명에서 빌려다 사용했다. 발리섬의 왕은 이 시나리오의 흥행주를 ...

정답은'남북정상회담'

북한 핵 문제의 최종 해결과 정상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 개선을 양대 축으로 하는 한반도 질서 개편 움직임이 다시 빨라지고 있다. 9월23일부터 제네바에서 속개된 미·북한간 3단계 ...

남북정상회담이 달려오고 있다

멀게만 느껴졌던 남북정상 간의 회동이 발등의 불로 다가오고 있다.특히 《시사저널》제 235호가 ‘중국을 중재자로 남북 정상회담 극비 추진’사실을 보도한것과 거의 같은 시점에 “ 김...

정부 대북정책 부드러워진다.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것을 주내용으로 하는 대북 유화책이 지난해 연말 정부 당국자들에 의해 마련되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당시 정부의 유화책은 북한 핵 문제가 발생한 ...

통일, 이제 먼동이 텄을 뿐

제6차 총리회담에 대해 정부 대표단은 ‘작은 진전’이라는 ‘겸손한’평가를 내렸다. 합의서와 비핵공동선언, 그리고 3개 분과위 구성에 관한 합의문 발효라는 다소 명목적인 성과를 제외...

‘核그늘’에 얼어붙은 통일의 길

휴전선에 가로질린 ‘핵빗장’은 남북통일 신시대를 비웃기라도 하는 듯 여전히 완강한 힘을 발휘하고 있다. 정부가 그동안 “국내용이다” “조급하다” 등의 비난을 무릅쓰고 민족문제 해결...

“김정일 승계는내년 가을 이후”

북한 귀순자들로부터 듣고 북한 정세를 보도하는 데에는 위험이 따른다. 우선 귀순자가 폐쇄된 북한사회를 객관적으로 평가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는지 확실치 않은 까닭이다. 또한 싫어...

유권자는 전문인을 좋아한다

표밭이 달아오르고 있다. 이번 14대 총선은 유권자의 성향과 쟁점에 있어서 지난 총선과는 다른 양상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민심의 흐름과 선거 양상...

6共, 집중포화에 흔들

지난해 30일 全斗煥 전 대통령의 서울 연희동 집에서는 전씨의 측근이라 할 수 있는 사람들끼리 모여 송년 모임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 부부가 함께 초대된 사람들은 모두 20쌍. 참...

선서 앞둔 두 대통령의 ‘거래’

자유민주주의 사회에서 선거의 위력은 역시 놀라웠다. 대통령선거를 코앞에 두고 걸프전으로 치솟은 인기를 경제문제로 인해 나날이 일어가는 부시 대통령과 자신의 거취 때문에라도 총선과 ...

‘남북 물살’에 김영삼 배수진

민자당 대통령후보 결정과 관련한 김영삼 대표 진영의 공세가 임박했다. 남북관계의 진전에 따라 원래의 계획을 앞당겨 조기 승부수를 던지기로 한 것이다. 이에 따라 민자당 내 긴장의 ...

왜 정상회담에만 급급한가

지난 13일 남북한이 서명한 합의서는 그것이 함축한 역사적 의의에도 불구하고 국내외에서 적지 않은 우려와 논란을 낳고 있다. 무엇보다 합의서에 핵문제가 빠진 데다 이산가족문제가 뒷...

누구를 위한 정상회담인가

남북한관계의 전기가 될 합의서 채택을 두고 사회 일각에선 정부가 남북정상회담의 실현을 앞당기기 위한 하나의 수순으로 보고 있다. 심지어 金日成ㆍ金正日 후계체제에 대한 지지의 대가로...

서둘러 챙긴 회담 성사“꽃다발”

남북 두 정치지도자의 결단. 이는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두 지도자는 언제, 어디서 역사적인 만남을 가질 것인가. 남북 고위급 회담이 “분단 후 처음 성사된 법적 효력을 갖는 합의...

92주가운세“등락 끝에 小樂"

92년 주식시장은 ‘재료??에 의한 주가 흐름이 예상된다. 내년에도 크게 개선되기 어려우리라고 보이는 고물가, 고금리, 구제수지적자는 '악재'이지만 자본자유화와 남북관계 호전 등은...

‘정상회담病’고쳐야 한다

李東馥 남측 대변인의 평가대로 “소중하고 역사적 의미있는 성과를 거둔” 제4차 남북한 고위급회담은 5차회담에서 담길 내용에 따라 그 그릇의 모양이 정해지게 됐다. 그런 만큼 정부는...

“이산가족문제 해결에 역점”

지난 12일 대한적십자사 총재에 취임함 강영훈 전 총리. 그는 총이 재직시 여러 차례 남북고위급 회담에 직접 참여했고, 그 자신이 이산가족이기도 한다. 따라서 남북관계의 변화기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