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현역 의원 7명, 더불어시민당에 파견”

더불어민주당은 4·15 총선 범여권 비례대표용 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시민당)에 불출마 현역 의원 7명을 파견하기로 결정하고 관련 절차를 밟을 전망이다.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2...

정치가 바로 경제다 [김상철의 경제 톺아보기]

정치는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정치적 동기가 정부의 경제정책을 결정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친다면 그것은 어떤 과정을 거치고 어떤 결과로 이어지는가.최근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정치는 왜 아저씨만 하나요?”…총선에 출사표 던진 ‘90년대생들’

이름은 K. 1965년에 태어나 서울의 명문 사립대를 졸업했다. 민주화를 위해 데모도 꽤 했다. 군대를 다녀와선 대한민국의 최대 경제 호황기도 누려봤고, IMF도 몸소 겪었다. 그...

[인천 24시] 인천도시공사, 당기순이익 527억원 기록

인천도시공사는 지난해 527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년(257억원)보다 2배 오른 것이다. 특히 공사는 설립 이후 최대 경영흑자를 달성하고, 인천시에 ...

박재홍 후보 연제구 출사표…민생당, 부산에 7명 안팎 후보 내세워

민생당 박재홍 예비후보가 3월24일 부산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 부산 연제구 출마를 공식화 했다.손학규 전 바른미래당 대표와 함께 나타난 박 예비후보는 회견에서...

통합당 “조직적 선거운동 방해, 도 넘었다…관권선거 위협”

미래통합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친(親)여당 성향 단체들이 조직적으로 자당의 선거운동을 방해하고 있으나 경찰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등이 사실상 이를 방조했다고 주장했다. 통합당은...

미래통합당 인천시당 당원들 “나도 모르게 탈당 당했다”

미래통합당 인천시당의 특정 당협위원회 소속 일부 당원들이 탈당계를 제출하지 않았는데도 탈당 처리된 것으로 드러나 ‘개인정보 도용’ 논란이 일고 있다.24일 시사저널 취재내용을 종합...

[단독] ‘라임 사태’ 주범 지목된 김 회장 “진짜 몸통은 따로 있다”

라임자산운용(이하 라임)의 숨겨진 전주(錢主)로 지목받고 있는 김아무개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내가 소위 ‘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됐는데 억울하다”며 “정관계 로비는 모두 이...

[동행 인터뷰] 오세훈 “5선도 못 푼 숙제, 신인이 해결하겠나?”

[편집자 주] 서울 광진을은 청와대 대변인 출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서울시장 출신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맞붙으면서 4·15 총선 최대 격전지이자 관심 지역으로 꼽히고 있...

[동행 인터뷰] 고민정 “오세훈, 기득권 정치인 프레임 못 벗어나”

[편집자 주] 서울 광진을은 청와대 대변인 출신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서울시장 출신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맞붙으면서 4·15 총선 최대 격전지이자 관심 지역으로 꼽히고 있...

‘노무현 사위’ 곽상언과 ‘터줏대감’ 박덕흠의 추풍령 고지전 [여론끝짱]

4월 총선 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에서는 박덕흠 미래통합당 의원과 곽상언 변호사(더불어민주당)가 충돌한다. 사실상 지역 터줏대감인 박 의원에게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 ...

‘코로나 모범 대응’ 호평에 文대통령 지지율 49.3%…올해 최고치 경신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50%에 육박하며 올해 들어 최고치를 경신했다. 코로나19 관련 대처가 긍정적인 평가를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또 총선을 앞두고 지지층이 결집하면...

[여론조사] PK와 충청의 ‘반(反)여당 민심’ 심상찮다

더불어민주당 43.1%, 미래통합당 36.3%로 양당의 전국 지지도가 한 자릿수 차이로 좁혀진 가운데, 양당을 향한 권역별 지지도는 명확하게 갈렸다. 수도권·호남·강원·제주는 민주...

[여론조사] ‘진보 쏠림’ 40대 투표율이 승패 가른다

전통적으로 50대와 60대 이상 유권자는 보수 색채가 짙고, 20대와 30대는 진보 색채가 짙은 것으로 구분한다. 그리고 그 중간인 40대 표심이 승부를 결정짓는 캐스팅보트가 된다...

[여론조사] “민주당 승리” 47.5% vs “통합당 승리” 39.2%

“그나마 사람들이 가장 많이 있을 만한 번화가조차도 발길이 거의 없었다.” “악수도 대화도 못 하고, 마스크 쓴 채 눈인사하는 정도였다.” 3월17~19일 서울 광진을 후보자들이 ...

[한강로에서] ‘사재기 정치’

각종 식품과 생필품으로 가득했던 대형마트의 진열대가 텅 비었다. 동네 식료품점에도 주민들이 몰려들어 계산을 하는 데만 30분 이상 걸린다.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미국의...

무소속 설 자리 좁기만 하다 [배종찬의 민심풍향계]

총선이 코앞이다. 민주주의의 꽃은 선거라고 한다. 국민의 투표권이 최대한 존중되고 국민 주권의 현장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선거의 꽃은 공천이다.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 선거에...

[시사 TOON] 무소속 팬데믹

공천 잡음은 비단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러므로 ‘무소속 출마’는 매번 선거마다 등장한다. 이번 선거판에도 어김없이 무소속 후보가 출마한다. 공천에 대한 불만이 원인이거나 아예...

“죽 쒀서 남 줄라”…여‧야, 공천 반발 ‘무소속 출마’에 골머리

4‧15 총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 모두 ‘공천 잡음’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공천 결과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선언한 주자들 탓이다.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

[이 주의 키워드] 위성정당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용 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이 공식 출범했다. 4·15 총선에서는 여당과 제1야당의 위성정당이 모두 등장하게 됐다. 앞서 미래통합당의 비례대표용 ‘미래한국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