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 민심 내편’…오거돈-서병수, 지지선언 ‘기세 싸움’

부산시장 선거에 나선 유력 후보들의 '세 불리기' 싸움이 불꽃을 튀기고 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지지율과 별도로 조금이라도 기세에 밀리지 않겠다는 듯 하루가 멀다하고 각종단...

오거돈-서병수, '가덕도 신공항 끝장토론' 무산 '왜?'

부산시장 유력 후보끼리 예상됐던 가덕도 신공항 '끝장토론'이 없던 일로 됐다. 더불어민주당 오거돈 후보 캠프가 한국당 서병수 후보 측의 '신공항 1대 1 끝장 토론'을 전격 수용한...

'리턴매치' 부산시장, 진흙탕 양상도 4년 전 '판박이'

고교 선후배 동문인 유력 후보끼리 리턴매치로 치러지는 부산시장 선거가 또다시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고 있다. 경남고교 4년 선후배 사이인 오거돈(70) 전 해수부장관과 서병수(66)...

10년 묵은 '신공항' 논란, 부산·대구시장 선거戰서 재점화

지난 2016년 용역을 받은 프랑스 공항 설계·엔지니어링 업체의 용역 조사 결과에 따라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정된 당시 박근혜 정부의 '남부권(동남권)신공항 백지화' 방침이 정권...

‘밀양신공항 재추진’ 논란에 밀양시민 피로감

6·13 지방선거에 ‘밀양신공항 추진’ 여부가 선거의 주요 이슈로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관심도 없는 밀양지역을 두고 이 문제를 다시 이슈화한 것에 밀양시민들은 피로감을 나타내고 ...

[지방선거-부산] 서병수vs오거돈 ‘2014 재판’인가, 김영춘vs김세연 ‘세대교체’인가

6월13일 지방선거 전국 17개 광역자치단체장 후보군 정밀 분석 2018년 최대 이벤트는 평창 동계올림픽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입니다. 지금 한창인 ‘평창 열기’가 이후 잦아들면...

부산시장 선거 나서는 이종혁 "서병수는 '필패 카드'"

"지게 작대기만 꽂아도 당선되는 구도 아래에서 안주해 온 구태 정치인들이 부산을 위기의 도시로 전락시켰다. 본선 경쟁력이 있는 후보를 내세워야 여권 후보를 꺽을 수 있다." 이종혁...

[이진아의 지구 위 인류사(가야사 편)] 한국은 해상왕국이었다 (하)

2010년대에 접어들면서 새로운 요인들이 등장하면서 서기 1세기 무렵 한반도 남부 지역에 무수히 작은 해상국가들이 존재했었다는 가설에 갑자기 힘이 실리게 된다. 해안지역을 개발하면...

이쯤 되면 '공약파기'가 아닐까

약속을 믿고 표를 건넸던 게 문제였을까. 이번 동남권 신공항 백지화에서 볼 수 있듯이 박근혜 정부의 ‘공약파기’, ‘공약후퇴’가 각 부문에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새누리당, 기득권의 함정에 빠지고 있다”

20대 국회 초반부터 새로운 정치 실험이 시작돼 정치권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6월7일 초당적 입법 연구단체인 ‘어젠다 2050’이 등록 절차를 마친 것이다. 이 연구단체는 미...

“정권의 정무적 판단에 신공항 백지화됐다”

또 무산됐다. 영남권의 비상한 관심을 받아 온 ‘신공항 건립’이 백지화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국토교통부는 영남권 신공항 건설 후보지로 꼽혔던 경남 밀양과 부산 가덕도 모두 후보지에...

갈등 중재자는 그 어디에도 없다

우여곡절 끝에 동남권 신공항 최종 부지 백지화됐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공약으로 재등장하면서 시작된 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문제는 일각에서 ‘국론 분열’ ‘민란 가능성’이라는 극...

신공항 백지화, 승자는 아무도 없었다

논란이 끊이지 않았던 동남권 신공항의 입지 선정 평가결과가 6월21일 오후 3시 발표됐다. 새로운 신공항 건설은 또다시 백지화됐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의 장 마리 슈발...

신공항 전쟁 2017 대선 판도 흔든다

정치권의 영남권 신공항 유치 전쟁이 새누리당 텃밭인 영남을 두 동강 냈다. 오는 6월24일쯤으로 예정된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발표를 앞두고 부산 의원과 일부 경남 의원들은 가덕...

20세기부터 계속된 공항 싸움의 역사

공항 하나를 결정하는 데 너무 오랜 세월이 걸리고 있다. 그러다보니 말도 많고 이해관계도 복잡해졌다. 동남권 신공항 얘기다. 부산(가덕도)과 대구․경북(밀양)이 서로 내세우는 신공...

노회찬·김영춘 앞세운 野 PK에서 이변 노린다

40 대 2. 현재 부산·경남·울산(PK)에서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하 더민주)이 가진 의석 숫자다. 여권은 의석 규모에서 야권을 압도한다. 새누리당은 지난 19대 총선에서 3...

영남권 신공항 선정 위한 전초전 열려

내년 7월 영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을 앞두고 영남권 5개 시·도가 전초전을 벌였다.대구광역시와 부산광역시가 7일 국토교통부(국토부)에 영남권 신공항 입지선정 의견서를 제출했다. 의...

[단독] '불법 외환' 재벌·연예인 44명 공개

사회 지도층의 해외 부동산 매입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권력자들이 미국 뉴욕이나 로스앤젤레스(LA) 그리고 하와이에 콘도나 별장 한두 채 정도 사두는 게 당연시 될 정도다. 재...

“선장은 최후까지 배에서 나오면 안 돼”

지금부터 33년 전인 1981년 6월16일 오후 5시16분. 남해 가덕도 앞바다에서 여객선 엔젤 5호와 엔젤 6호가 충돌했다. 사고는 오후 4시30분 충무(지금의 통영)를 출발한 ...

‘단일화 효과’ 잠재울 묘수가 안 떠오른다

“특별한, 아주 기발한, 대응 전략이라는 것은 없습니다. 어떤 정치공학도 진심을 넘어설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에게 실천에 대한 믿음을 드리고, 국민에게 꼭 맞는 정책을 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