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을, 고민정 vs 오세훈 ‘빅매치’ 성사

더불어민주당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입각으로 자리가 빈 서울 광진을에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이로써 일찌감치 미래통합당에서 이 지역 출마를 확정지은 오세훈...

靑 대변인에 강민석 전 중앙일보 부국장·춘추관장 한정우 임명

청와대가 공석인 청와대 대변인에 강민석(54) 전 중앙일보 제작총괄 콘텐트제작에디터(부국장대우)를, 춘추관장에 한정우(49) 부대변인을 임명했다.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6일 ...

[총선-서울] 최대 빅카드 ‘이낙연-황교안’ 맞대결 가능성은?

패스트트랙 국회가 막을 내리면서 사실상 20대 국회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국회라는 오명을 뒤집어쓴 채. 이제 국민들은 새로운 국회, 새로운 정치를 기대하며...

고민정·유송화도 靑 떠나 총선 출사표

4·15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 시한(1월16일)을 하루 앞둔 1월15일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들이 청와대를 떠났다. 총선 출마를 위해 지난 1월6일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

[시사 TOON] 靑 친문부대, 총선 전장으로

청와대 참모들의 총선 출사표가 줄을 잇고 있다.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조직을 개편한 것은 본격적인 총선전 돌입을 알리는 신호탄이었다. 방을 뺀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

靑 출신 인사 60명 출마? 이준석이 보는 2020 총선 서바이벌

[시사끝짱]■ 진행: 소종섭 시사저널 편집국장■ 대담: 이준석 새로운보수당 젊은정당비전위원장■ 제작: 시사저널 한동희 PD, 최인철 PD, 조문희 기자, 양선영 디자이너■ 녹화: ...

미국-이란 ‘일촉즉발’…호르무즈 파병 압박에 고심하는 정부

이란이 8일(현지시간) 이라크 내 미군기지에 미사일 공격을 감행하면서 충돌 위기가 고조된 가운데, 청와대는 관련 동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또 이란이 미국과의 전면전을 불사하...

文 참모들 ‘총선行’…청와대 조직개편 단행

윤건영 국정기획상황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들의 총선행이 가시화됐다. 청와대는 1월6일 4․15 총선에 출마할 참모들을 교체하고 디지털혁신비서관을 신설하는 청와대 조직개편을 단행했...

[시론] 고래 이야기와 대한민국

#1: 1851년 발표된 허먼 멜빌의 소설 《모비딕》은 우리나라에서는 《백경(白鯨)》이란 제목으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소설의 첫 소절은 유명한 “나를 이스마엘이라 불러주오”이다....

청와대 “조국 영장 기각으로 검찰 무리한 판단 알 수 있어”

청와대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 결정에 대해 "이번 결정으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가 얼마나 무리한 판단인지 알 수 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2...

수영스타 출신 최윤희, 문체부 2차관 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12월19일 전 수영선수 최윤희(52)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를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임명하는 등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선은 총선을 앞둔 정무직...

靑, 화내거나 압박하지 말고 수사결과 지켜볼 일이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하명 수사’ 의혹, 두 사건 모두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민정수석실과 관련된 내용이다. 민정수석실은...

文대통령, 차관급 인사 단행…관세청장·병무청장‧산림청장 교체

문재인 대통령이 12월12일 관세청장과 병무청장, 산림청장을 교체하는 3명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11월11일 김창룡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이후 한 달 만에 이뤄진...

추미애와 윤석열의 닮은 DNA…호수일까, 악수일까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후임으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낙점했다. 추 후보자 지명을 통해 검찰개혁 과제 완수 의지를 드러낸 것이란 설명도 뒤따랐다. 추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 ‘원포인트’ 인사…추미애 의원 내정

문재인 대통령이 12월5일 공석이던 법무부 장관 후보에 추미애(61)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지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열고 추 신임 장관 후보자 인선 소식을 전...

‘김기현 첩보’ 제보자는 송병기…靑 하명수사 논란 증폭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를 촉발한 ‘비위 첩보’를 청와대에 최초 제보한 인사가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확인됐다. 송 부시장은 김...

[시론] 정신 승리와 견강부회, 그리고 맥베스

#1: 루쉰(魯迅)은 20세기 초에 활약한 현대 중국 문학의 거성이다. 골초였던 그는 결국 50대 중반에 결핵·천식 등 폐질환으로 세상을 떴다. 그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것은 아...

靑 “김기현 최초 첩보 외부서 제보 확인…숨진 수사관과 무관”

청와대는 12월4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들의 비리 의혹이 담긴 최초 첩보의 출처가 외부인사로 밝혀졌다며 숨진 수사관이 문건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고민정 청와대...

‘백원우 별동대’ 의혹에 입 연 靑, “일체 관련 없어”

청와대는 12월2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 특별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이 전날 숨진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수사와는 일체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황운하 “청와대 하명수사? 소설 같은 이야기”

울산지방경찰청이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전 수사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자유한국당 소속)의 측근 사건이 정국의 새로운 ‘뇌관’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울산경찰청은 직권남용·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