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묵’충청권에 JP바람 또 불까

김종필 민자당 최고위원이 충청권에 ‘김종필 바람’을 일으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그는 지난 2일 자신의 선거구인 충남 부여 지구당 당원 단합대회에서 “국운을 다시 일으키는 ...

사명대사 표충비 40번째 구슬땀

나라에 큰 일이 생길 때마다 미리 감지하고 땀을 흘린다는 사명대사 표충비가 지난달 28~29일 1말 가량의 땀을 흘렸다고 해서 화제가 무성하다. 경남 밀양군 무안면에 위치한 이 표...

당내 위상이 “이게 뭡니까”

‘돈과 명분의 절묘한 결합’. 새한당을 이끌던 金東吉씨와 창당 초기부터 국민당을 이끌어온 鄭周永씨의 합가 선언을 언론은 이렇게 표현했다. 돈과 조직을 갖추었으되 정치적 대의명분이 ...

‘현대당’을 움직이는 사람들

국민당에서는 하부조직이 처음부터 문젯거리가 되지 않았다. 현대 계열사에서 오랫동안 실무 경험을 닦은 유능한 사원이 얼마든지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22일 개소식을 가진 경남도지부 ...

“잊혀져가는 아버지像을 되찾자”

우리의 전통적 가족윤리가 변화하면서 아버지의 자리는 ‘가장’의 위치에서 점차 가족구성원의 한 사람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가부장적인 아버지像이 무너지자 중간층 세대인 30·40대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