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게릴라, 폐교에 뜨다

1980년대 중반 시인에서 연출가로 변신한 이윤택씨(48)는, 연극 무대를 난장으로 끌어내렸다. 부산의 ‘연희단 거리패’를 몰고 서울로 진출해 연극의 엄숙함과 정형을 파괴하는 ‘문...

통영·밀양·남해 ‘케이블카 전쟁’

1962년 5월, 봄기운이 무르익은 서울 남산에 일대 ‘소란’이 일었다. 줄타기를 하듯 위태로운 형상을 하고도 한 번에 40명 가까운 사람들을 산 위로 실어 나르는 ‘공중 전차’가...

조선시대 간선도로 답사하는 유학생 도도로키 히로시씨

‘조국땅을 떠나 이국 땅을 떠도는 고독한 일본 시민,’현재 서울대 대학원에서 역사지리학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유학생 도도로키 히로시(30)씨는 스스로를 이렇게 부른다 이러한 자기...

‘논란’ 둑 터진 탐진댐

아스팔트는 탄화수소화합물인데, 방수성과 접착성이 커서 도로 포장과 건축재료로 주로 이용된다. 원유를 정제한 뒤 남은 찌꺼기가 주재료인 아스팔트 혼합물로 표면을 덮고 로울러 작업을 ...

‘충무공 묘소’ 훼손 사건 전말 추적

충무공 이순신(李舜臣) 묘소가 있는 충남 아산시 음봉면 삼거리 어라산은 덕수(德水) 이씨 문중 산이다. 덕수 이씨 산소들은 충무공 묘소에서 2백m쯤 떨어진 산줄기에 특히 많은데, ...

왜 갑자기 귀신이 많아졌을까

깊은 산속, 달빛마저 사라진 음산한 밤입니다. 한 남자가 사생 결단으로 뛰다가 ‘헉’하고 비명을 지르며 멈춰 선다. 그 앞에 머리를 풀어해친 소복 차림의 여자가 서 있다. 공포에 ...

5만원에서 30만원까지 가격별 피서 정보

이맘때면 화제는 늘 여름 휴가였다. “휴가 계획 세우셨습니까?” “어디 좋은 데 없을까요?” 그러나 올해는 다르다. 해마다 40만∼50만 원씩 나오던 휴가비는 애당초 기대도 못하고...

경부 고속철, 어떻게 깔아야 하나

서울 강남에 있는 한국고속철도건설공단은 지금 ‘난파선’과 같다. 임원들은 모두 사표를 냈고, 유능한 건설 인력도 속속 떠났다. 남아 있는 사람들에게 의욕이 있을 리 없다. 이것이 ...

겨울 노천 온천탕 명소 5곳

한 겨울 노천탕에 몸을 담그면 추위와 함께 세상살이 시름도 절로 녹는다. 눈 오는 날 온천욕을 즐기며 설경에 취하는 맛도 그만이다.따뜻한 온천욕이 그리운 계절이다. 여행을 하다 온...

[여행] 늦가을 단풍 즐길 나들이 명소

단풍 전선이 빠르게 남하하고 있다. 지금 남녘에서는 ‘붉은 가을’이 한창이다. 단풍의 바다에서 붉은 파도가 출렁이는 오롯한 길 사이로 가을이 마지막 불꽃을 피우고 있다. 아직 시간...

“고된 농사 잠시 쉬세나”

우리 민족의 5대 명절인 정월 대보름 · 단오 · 백중 · 추석 · 시월 상달 중 농민들이 추축이 되어 즐기는 날은 음력 7월 백중이다. 이른 봄 씨앗을 뿌린 뒤 모심기·논매기 같...

죽은 매국노, 산 사람 잡다

토지 사기단이 뛰어든 매국노 송병준의 땅찾기 소송이 결국 한 변호사의 죽음을 몰고왔다. 한일병탄 주역 송병준이 매국한 대가로 조성한 광활한 토지를 송병준의 증손자 송돈호씨와 토지 ...

“PK 공화국, 해도 너무한다”

“세상 참 많이 좋아졌습니다. 검찰총장이 헌법 소원을 제기하더니 이번에는 검사가 검찰 조직을 비판하는 글을 신문에 내지 않나. 다 처음 있는 일 아닙니까. 검찰 내부의 불만이 오죽...

내 고향 특산품에 손대지 말라

누가 깃발을 ‘소리 없는 아우성’이라고 말하는가. 누가 국제간 거래를 ‘총성 없는 전쟁’이라고 말하는가. 된장·고추장은 말할 것도 없고, 각종 전통 술과 음료수, 돗자리와 곱돌그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