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美 수출 ‘단단한 꿈’

“미국시장에 국산 소프트웨어를 수출한다.”국내 소프트웨어 산업의 실태를 웬만큼 아는 사람에게는 가당치 않은 말로 들릴지도 모른다. 그만큼 국산 소프트웨어 산업은 그동안 척박한 풍토...

밀실 공천에 탈당 후유증

민자 · 민주 양당의 공천 작업이 밀실합의나 낙하산식 낙점에 의한 구태를 벗지 못하고 있어 공명선거를 다짐하는 정치권 구호가 한낱 말장난에 불과하다는 빈축을 사고 있다. 공천을 앞...

빛바랜 자유주의 “그러나 회복 조짐”

보수주의에 대칭되는 개념으로 통하는 자유주의는 두 번에 걸친 전성기를 누렸다. 첫 번째는 1930년대 뉴딜 정책이 성공을 거둔 때였다. 그 다음은 1963년부터 10여 년간 미국 ...

동해 · 서해의 겨울명소5곳

우리나라는 3면이 바다로 둘러싸여 있어 겨울바다의 정취를 맛볼 수 있는 곳이 많다. 변산반도 · 남해도 외에 여행전문가가 추천하는 겨울바다 5곳의 볼거리와 교통편 숙박시설을 소개한...

바다로 겨울여행

새해를 맞는 산뜻한 기분도 잠깐, 한해가 시작되는 1월도 바쁜 일상에 쫓겨야 하는 도시인에겐 여전히 벅차고 고달픈 달이다. 하루 이틀쯤 번잡한 도심을 벗어나 자연을 즐기면서 심신의...

병원 위에 음악 감상실 차린 치과의사

음악애호가 閔丙眞씨(치과의사 · 41)는 지난해 11월부터 서울 신사 동 자신의 치과병원 3층에 음악 감상실 ‘스테파노스’를 열었다. 이 음악 감상실은 세계적 명품 마크레빈슨과 메...

정치 · 경제적 조정자로서 ‘아시아 태평양 시대’ 맞아

서기 2천년대초 어느날 아침 종합무역상사의 중견간부 ㄱ씨는 24시간 세계 주요뉴스를 볼 수 있는 컴퓨터 스크린을 통해 밤새 들어온 주요 경제뉴스를 읽고 국내외 경제지를 훑어본 후 ...

“인간적 자본주의 사회 건설해야”

한국의 향후 10년을 각 분야에서 예측해본 결과 얻게 된 결론은 크게 세 가지로 압축된다. 서울에서 세계를 조망해야 한다는 한반도의 특수성이 그 하나이고, 가만히 앉아 미래의 조류...

‘자본黨’ ‘노동黨’ 동시 출발

여느 때 같으면 연말연시는 정치권의 유일한 휴식기간이다. 그러나 14대 총선을 눈앞에 둔 정가의 연말연시는 유난히 부산했다.이런 가운데 또하나의 흐름이 전개되고 있다. 현재의 양당...

“중개상 횡포 극심하다”

지난 2월 북한으로부터 예술품을 반입한 두성통산의 수출입 담당 金容淳 이사를 만나 남북간교역의 현황과 애로점에 관해 들어보았다.● 남북교역은 언제부터 시작했나?좀 오래됐지만 시기를...

‘의혹 증식’ 부른 선거구 ‘세포분열’

국회의원 선거법 개정을 통해 모두 13개에 달하는 증 · 분구 선거구가 확정되면서 여러 가지 뒷말이 나돌고 있다. 증 · 분구 자체가 어떻게 결정나느냐에 따라 특정 인사에게 유리할...

총선 앞둔 의원들, 의정보고서 출간 바람

14대 총선이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현역의원이나 총선 출마자들의 간행물이 홍수처럼 쏟아지고 있다. 겉으로는 의정생활을 마감하면서 지난 4년을 되돌아보는 의미라는 것이 간행물 발행의...

법에 걸려 풀 죽은 ‘카풀제도’

서울시를 비롯한 대도시에 러시아워가 따로 없는 ‘종일 교통체증’현상이 일반화된 지는 이미 오래 전이다. 그러나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자동차 숫자에 비해 도로확장에 투자하는 예산은 거...

북한의‘고유미술’朝鮮畵

지난 17일 예술의 전당 미술관에서 개막되었던‘세계수채화대전’전시장은 불이 꺼진 채‘관람 보류’라는 해괴한 안내판이 2층 복도를 가로막고 있다. 이유는, 전시된 3백50여점에 포함...

逆이민 “돌아와 거울앞에 선” 사연

11월 마지막 목요일은 미국인들의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 서울 사람에겐 아무런 의미도 없는 이날 뉴욕에서 오래 살다가 최근 몇년 사이 귀국해 정착한 7,8명의 ‘전 재미교포’들은...

총선 ‘물갈이 공포’ 민자의원 엄습

정기국회가 끝나면서 본격적인 총선정국이 시작됐다. 이제는 과연 누가 어느 선거구를 따낼 것이냐 하는 공천문제가 모든 정치인들의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청와대를 비롯한 여권 핵심부...

“종군 위안소 日軍이 관리”

국제관습법상 ‘人道에 관한 죄’라는 것은 “전쟁 전ㆍ전쟁중을 막론하고 일반주민에 대해 저지른 비인도적 행위 또는 정치적ㆍ인종적ㆍ종교적 이유에 의한 박해행위”를 가리킨다. 뉘른베르크...

주택정책이 임금 높였다.

1991년도 저물어간다. 저무는 한해와 함께, 3년 전 서울올림픽 당시 사람들이 한국경제의 미래에 대해서 품었던 장밋빛 청사진은 이제 깊은 우려로 변해가고 있다. 금년초만 해도 감...

북경 한국인, 대륙시장 연다

상해나 광주처럼 화려한 맛이 없으면서도 은근히 사람을 끄는 힘을 지닌 도시, 북경은 천년 古都의 역사적 중압감을 벗어나려는 듯 최근 들어 부산한 몸짓을 더해가고 있다. 여기저기에 ...

‘신기록' 노리는 14대 출마자들

넉달 남짓 앞으로 다가온 14대 총선은 그 어느 때보다도 파란과 이변의 장이 될 것이 확실하다. 정치권 전체가 불신대상이 되어있는 만큼 물갈이를 원하는 유권자들도 많고 세대교체론도...